秋分 추분2020.09.22(화)
현재기온 15.4°c대기 좋음풍속 0.2m/s습도 89%

[무등의 시각] 평범한 일상 되찾기, 거리두기에 달렸다

@김현주 입력 2020.07.30. 11:35 수정 2020.07.30. 20:02

집을 나서기 전 마스크부터 챙긴다. 거리에서 마주친 이들 대부분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한여름, 가만히 있어도 숨이 막히는 계절인지라 답답할 만도 한데 마스크를 쓰는 사람들의 모습에서 불편함보다 안도감이 느껴진다. 버스나 택시를 타기 위해 잠시 벗었던 마스크를 다시 쓰는 이들의 모습도 생소하지 않다. 늘 북적이던 번화가가 한적해진 것도 더 이상 낯설지 않은 풍경이다.

밤이면 밤마다 불야성을 이뤘던 유흥가에 적막이 흐를 땐 되레 편안함마저 느낀다. 자주 가던 카페나 상점 안에 두어명 뿐일지라도 줄을 선다면 필요한 물건이라도 구매를 포기하는 것도 이젠 익숙하다.

지난 1월 20일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광주에서는 이듬달인 2월 4일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다. 눈에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와의 전쟁의 서막이 열린 것이다. 이후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정부는 지역사회 감염차단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시했다.

많은 사람이 모이는 행사나 모임에 참석하는 것은 물론 외출이 제한됐고 기업에서는 재택근무를 실행했다. 코로나 사태 초반 엄격했던 사회적 거리두기는 5월 안정화 추세에 접어들면서 다소 완화된 형태로 연장 실시되기도 했다.

지역에 따라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지난 7개월 동안 실시된 '사회적 거리두기'는 일상이 됐다. 이 때문에 평범했던 일상은 추억이 됐다. 실내는 물론 실외에서도 마스크를 벗지 못하는 것은 물론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은 기피 장소가 됐다. 정다웠던 이들과의 소소한 모임은 기약없이 미뤄졌으며 이웃과 살갑던 대화들은 온데간데없다.

하지만 전 국민이 극에 달하는 피로감과 답답함을 감내한 만큼 코로나 사태의 종식 후 삶을 고민하는 단계까지 올라섰다. 대다수의 국민이 소중한 일상을 포기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광주 역시 일주일간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는 안정세에도 불구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8월2일까지 유지하기로 했다. 당장의 누적된 피로도를 해소하는 것보다 코로나 극복을 우선으로 생각한 조치로 해석된다.

휴가철을 맞아 가족이나 소규모 단위 피서가 이뤄지면서 캠핑장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지역사회내 감염 확산 우려에 다시 빨간불이 들어왔다. 그동안의 노력이 다시 물거품으로 돌아갈 수도 있다.

더욱이 최근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는 다른 호흡기 바이러스와 달리 계절을 타지 않을 것이라는 불안한 전망까지 내놨다. 평범하지만 소중한 일상을 하루라도 빨리 되찾기 위해서는 마지막 고삐를 죄야 할 때이다. 편집부 김현주 차장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