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금)
현재기온 27.1°c대기 보통풍속 1.6m/s습도 74%

[광주경제자유구역 지정 효과] 조세감면·규제완화로 투자유치 촉진

입력 2020.05.25. 15:48 수정 2020.05.25. 19:15
자유구역청 설립 지역경제 활력
AI기반 융복합 신산업 허브 목표
5조7천억원 생산 유발효과 기대

'광주경제자유구역'은 투자기업에 대한 조세감면, 규제완화 등 유리한 경영환경과 생활여건을 조성해 투자유치를 촉진하기 위해 정부가 지원하는 특별 경제구역이다.

광주가 지역 최초로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조세감면과 규제완화 등의 혜택과 함께 전담기구인 (가칭)광주경제자유구역청이 신설돼 적극적인 투자유치로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25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가 추진중인 광주경제자유구역의 비전은 '상생과 AI기반 융복합 신산업 허브'다.

지난해 12월 산업통상자원부 예비지정에 포함된 광주경제자유구역은 빛그린산단(미래형 자동차산업)1.847㎢(56만평), 에너지밸리(스마트 에너지 산업 I)0.932㎢(28만평), 도시첨단국가산단(스마트 에너지 산업 II)0.486㎢(15만평), 첨단3지구(인공지능 융·복합 산업) 1.106㎢(33만평)이다.

미래형 자동차산업지구는 친환경 자동차 분야와 함께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자동차 분야로 특화한다.

스마트 에너지산업Ⅰ·Ⅱ지구는 에너지 효율 향상과 스마트 그리드 분야에 인공지능 기술과 서비스를 융합할 예정이다.

인공지능 융복합지구는 인공지능 기반 바이오·헬스케어 분야로 특화하는 한편 인공지능 기반 산업융합 집적단지를 중심으로 핵심산업과 인공지능 기반 기술의 융복합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들 4개 지구가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5조7천751억원의 생산 유발효과와 1조9천63억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 3만7천75명의 취업 유발효과가 기대된다.

광주경제자유구역은 앞으로 국비를 지원받아 진입도로 등 기반시설을 확충한다. 투자유치 전담기구인 가칭 '광주경제자유구역청'이 신설돼 국내외 기업 유치와 일자리 창출에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할 계획이다.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계기로 광주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인공지능 허브도시로 육성하고 지역 전략산업의 인공지능과 연계를 통해 국내·외 기업의 투자유치를 촉진하려는 광주시의 구상에도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국내 경제자유구역 현황

-인천:2003년 8월 지정 123.5㎢ (연수구·중구·서구)

-광양만권:2003년 10월 지정 69.5㎢(여수·순천·광양·경남 하동)

-부산진해: 2003년 10월 지정 51.1㎢(강서구·경남 창원)

-대구경북: 2008년 5월 지정 18.5㎢(대구·포항·영천·경산)

-황해경제: 2008년 5월 지정 4.4㎢(경기 평택)

-동해안권: 2013년 2월 지정 8.9㎢(강릉·동해)

-충북: 2013년 2월 지정 4.9㎢(청주·충주)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