霜降 상강2020.10.23(금)
현재기온 7.8°c대기 좋음풍속 0.3m/s습도 77%

"올 추석엔 스트레스·과음 주의하세요"

입력 2020.09.27. 13:20 수정 2020.09.27. 15:48
지난해 119구급차 이송 분석 결과
연휴 4일간 하루 평균 143명 이송

올 추석에는 명절기간 가사노동, 장시간 이동에 따른 스트레스, 특히 식품관리 소홀에 따른 식중독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27일 광주시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추석 연휴 4일간 119구급차 이송현황을 분석한 결과 총 572명으로 하루 평균 약 143명이 이송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259명(29.6%)은 복통·요통 및 오심·구토와 전신쇠약을 호소했으며 교통사고, 낙상 등 안전사고로 인한 열상, 타박상과 같은 외상환자는 113명(12.9%)이었다.

명절 기간 가사노동, 장시간 이동에 따른 스트레스와 긴장에서 오는 증상들과 친지간 음식물 공동 섭취, 식품관리 소홀 등으로 발생하는 식중독 및 외부활동이 많아지며 생기는 교통사고 등 안전사고가 주를 이뤘다.

병원에 이송된 환자의 58명(10%)은 음주상태로 지나친 음주는 각별히 경계해야 할 대목으로 분석됐다.

연령별로는 50대가 98명(17.1%)으로 가장 많았으며, 70대(15.2%), 40대(13.3%) 순이었다.

이정자 광주시 구조구급과장은 "철저한 개인위생관리와 스트레칭 및 휴식을 통해 '명절증후군' 스트레스를 예방할 수 있다"며 "특히 올해 추석만큼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향 방문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