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금)
현재기온 0.1°c대기 보통풍속 1.6m/s습도 64%

전남체육회 "사회적 물의 사과···역량 강화·자정 노력 지속"

입력 2020.10.28. 11:20 수정 2020.10.28. 11:22
김재무 회장, 강진·보성체육회장 ‘갑질’ 공개 사과
임직원 인권교육·시군체육회 실태조사·검검 실시
김재무 전남체육회장이 28일 최근 잇따라 발생한 지역민선체육회장들의 갑질 논란에 대해 공개 사과했다.

최근 강진과 보성에서 민선 체육회장들의 공무원에 대한 갑질사건이 잇따른 가운데 전남도체육회가 공개 사과했다.

김재무 전남체육회장은 28일 전남도청 기자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부 지역체육회에서 시대에 역행하는 폭력가 갑질 등 불미스러운 사건을 일으킨 점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며 피해를 입은 공직자와 도민들에게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그동안 스포츠계 폭력·성폭력을 방지하고자 노력해왔으나 이번 사건을 통해 인권 사각지대가 아직도 존재하고 있고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체육계 폭력사건에 대한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것을 절실히 느낀다"고 재차 사과했다.

전남도체육회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선수와 지도자를 대상으로 실시했던 스포츠 인권교육을 22개 시군체육회와 69개회원 종목 단체 임직원을 대상으로 확대·실시키로 했다.

또 시군체육회에 대한 실태조사와 점검을 실시하고 도체육회 내에 전남스포츠인권센터를 설치해 체육계 현장의 인권침해 및 스포츠비리 등을 상시 점검하고 예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김 회장은 "변화된 민선체육회장 시대에 발맞춰 제도개선을 통해 폭력, 갑질 등 불미스러운 사건 발생시 강력한 조치 및 패널티를 부과하겠다"며 "민선체육회가 지방자치단체와 원활한 협력관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역랑강화와 자정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9월 보성군체육회장이 공개석상에서 감사차 방문한 공무원에게 폭언을 퍼붓어 물의를 빚은 데 이어 지난 21일 강진군체육회장이 강진군 스포츠산업단장을 수차례 폭행한 뒤 반성문을 쓰게 하는 등 갑질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