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화)
현재기온 5.9°c대기 보통풍속 1.6m/s습도 77%

"전·일방 부지를 광주 문화전략 거점으로" 시민대책위 출범

입력 2021.01.20. 15:35 수정 2021.01.20. 16:14
공공성 확보 위한 연구·활동 전개
시·사업자 협상 과정에 적극 개입
“도시계획차원서 가이드라인 제시”
전남·일신방직 부지 공공성 확보를 위한 시민대책위원회가 20일 동구 YMCA무진관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서충섭기자 zorba85@srb.co.kr

광주의 마지막 남은 근대 산업자산인 전남·일신방직(전·일방) 임동 부지 개발과 관련, '공공성 확보' 담보를 위해 지역 전문가와 시민들이 나섰다.

지역 각계각층 전문가와 시민들로 구성된 '전남·일신방직 부지 공공성 확보를 위한 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20일 동구 YMCA무진관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하고 공식 활동에 들어갔다.

대책위는 전·일방 부지는 역사·문화·건축적 가치가 매우 커 도시재생을 통해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더불어 광주 양대 문화전략 거점으로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대책위는 부지에 대한 조사연구 사업을 진행, 부지 보존·활용 원칙과 방향을 제시할 계획이다.

또 광주시의 전문가 합동TF팀의 활동을 견제·감시하고, 정책적인 조언도 적극 개진할 예정이다. 특히 광주시와 사업자의 협상 과정도 예의주시하며 공공성 확보를 위한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전·일방은 1935년 일본 방직업체가 설립한 공장이 모태다. 해방 후인 1951년 민간 불하된 뒤 전남방직은 2017년 가동이 중단됐고 일신방직은 현재도 가동 중이다. 임동 부지는 30만㎡ 규모다.

전·일방은 지난해 부동산개발업체와 매매계약을 체결했다. 부동산개발업체는 현 공업용지인 부지를 상업 또는 주거용지로 변경해 상업·주거 등이 어우러지게 복합개발을 하겠다는 제안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는 전문가 합동TF팀을 구성해 조사 용역을 진행 중에 있으며 내달 결과가 나오면 본격 협상을 시작할 예정이다.

대책위는 광주시가 공공성보다는 사업자 의도에 휘말려 아파트 위주의 난개발이 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

박재만(광주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 대책위 공동대표는 "광주시가 (공공성을 전제로) TF를 운영하고 있지만 사업자가 시가 요구하는 부분(공공성)을 얼마나 받아들일 것이냐에 회의적"이라며 "대책위는 광주 도시계획 차원에서 가이드라인을 제시해 아파트만 건설하는 난개발이 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책위에는 광주시민단체협의회를 비롯해 광주문화도시협의회, 광주NGO센터, 광주환경운동연합, 광주경실련, 참여자치21, 지역공공정책플랫폼 광주로 등 분야를 망라한 시민단체 15곳이 참여한다. 개인으로는 김덕진 광주교육대 교수를 비롯해 조동범 전남대 교수, 류영국 한국도시설계학회 지식나눔센터장, 정성구 도시콘텐츠연구소 대표, 안평환 광주도시재생센터 대표이사 등이 있다. 이삼섭기자 seobi@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