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일)
현재기온 14.2°c대기 보통풍속 4.5m/s습도 40%

[설 민심] 광주·전남의원들 "단연코 코로나 극복···여당 분발 촉구"

입력 2021.02.14. 15:40 수정 2021.02.14. 18:02
설 연휴 마지말 날인 14일 광주 송정역에서 설 명절을 고향에서 보낸 귀경객들이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서울행 열차를 기다리고 있다. 임정옥기자 joi5605@srb.co.kr

광주·전남 국회의원들이 전해 온 설 민심은 단연코 '코로나19 극복'에 초점이 맞춰졌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폐해진 민심 속에서도 한가닥 희망인 백신에 대한 기대감이 묻어났으며 피해가 가장 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추가 재난지원금 지급 여부와 손실보상법이 최대 화두였다.

한전공대 특별법 등 지지부진한 지역현안에 대해서는 강한 성토를 쏟아내는 한편 내년 대선 정국과 관련해 호남 대권주자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기대감도 엿보였다.

이개호 의원(담양함평영광장성)은 "뭐니 해도 코로나19 극복에 대한, 이를테면 백신 접종에 대한 관심이 많았고 치료제까지 보급이 된다고 하는데 언제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이 되냐는 지역민들의 목소리가 주를 이뤘다"면서 "특히 소상공인을 중심으로 해서 과감한 정부지원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이어 "올 초부터 떨어졌던 이낙연 대표에 대한 지역민들의 지지가 설 전으로 확 반등한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면서 "(지역민들에게서) 이 대표가 조금 잘했으면 하는데 언제부터 살아나느냐. 4월 보궐선거를 꼭 이겨서 반등 계기로 삼길 바란다는 응원이 많았다"고 했다.

이형석 의원(광주 북구을)은 "주민들은 한목소리로 민생 안정을 주문했고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들은 제4차 재난지원금의 조속한 지급을 촉구했다"면서 "주민들은 설 연휴 이후 백신 접종을 차질없이 추진해 보통의 일상을 되찾게 해달라고 호소했고 코로나19로 인한 양극화와 소득 불평등 해소를 위한 개혁 법안 처리도 당부했다"고 전했다.

민형배 의원(광주 광산을)은 "백신이 들어오면 앞장서서 맞겠다는 의견보다 안전성 때문이라도 맞기를 주저하는 민심이 컸다. 백신에 대한 신뢰성을 확보하는 게 우선일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설 연휴기간 현장을 훑으며 업종별로 또 업종 내에서도 코로나19로 인한 양극화를 목격했다"며 "손실보상법 처리 등으로 이를 해결해달라는 요구가 많았다"고 말했다.

의원들은 또 지역민들이 조속한 개혁법안 처리 주문과 함께 호남을 중심으로 한 정권 재창출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용빈 의원(광주 광산갑)은 "개혁과제를 보다 강하게 추진해 내년 대선에서 정권 재창출을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많았고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민주당에 대한 기대 또한 여전히 컸다"고 말했다. 김원이 의원(목포)도 "문재인 정부 개혁이 성공해야 정권 재창출이 가능하다면서 180석 거대여당의 분발을 촉구하는 분들이 많았다"고 했다.

농어촌 지역구를 둔 의원들은 농촌 소멸 위협, 농어촌 일손 부족 등의 민심을 전했다.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은 "지역민들은 열악한 출생과 의료·보육 환경 격차 해소, 농산물 가격 보장 없이는 지역 소멸이 더 빨라 질 것이라고 우려했다"고 전했다.

김승남 의원(고흥보성장흥강진)은 "일손이 부족한 농어촌은 외국인 노동력에 의존하고 있는데 비닐하우스 등이 대부분인 이들 숙박시설이 불법으로 돼 있는 탓에 하우스 숙박시설을 양성화해달라는 목소리가 높았다"고 말했다. 이삼섭기자 seobi@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