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일)
현재기온 12.8°c대기 보통풍속 4.8m/s습도 42%

광주시 올해 전기車 1천200대 지원한다

입력 2021.02.17. 11:47 수정 2021.02.17. 13:24
市, 초미세먼지 16㎍/㎥ 달성 대책 수립
승용 1천300만원·화물 2천600만원까지
노후 경유차 7천300대 조기폐차 감축 목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6년 광주그린카진흥원을 찾아 전기자동차를 직접 운전하고 있다. 무등일보DB

광주시가 오는 2024년까지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를 16㎍/㎥로 줄이기 위한 '광주 대기환경관리 시행계획(2020~2024)'을 수립한다고 17일 밝혔다. 초미세먼지의 주 배출원인 도로이동오염원을 관리하기 위해 ▲고농도 미세먼지 저감조치 강화(계절관리제·비상저감조치) ▲저공해차 전환 지원 확대(노후경유차 조기폐차·저감장치부착) ▲전기차 보급 확대 ▲도로미세 먼지 재확산 방지(클린로드 시스템) 등이 중점 추진된다.

시는 미세먼지 농도가 심화되는 기간인 12월~3월에 계절관리제를 시행해 평상시보다 강화된 저감 대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관련 사업장을 집중 감시하는 동시에 회피·저감시설을 지원하는 등 6개 분야 16개 사업을 추진한다.

초미세먼지의 예측농도가 일정기준 이상이 되면 비상저감조치를 발령, 5등급 차량 운행제한 등의 조치도 확대 시행한다.

자동차 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해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LPG 전환 지원 사업도 확대된다. 조기폐차 지원대상은 배출가스 5등급 경유 차량과 2005년 이전 배출허용기준이 적용돼 제작된 도로용 3종 건설기계이다.

올해에는 3.5톤 미만인 배출가스 5등급 경유차량 중 매연저감장치를 장착할 수 없는 차량이나 생계형, 영업용, 소상공인 등이 소유한 차량에 대한 조기폐차 지원금 상한액을 당초 300만원에서 600만원으로 확대했다. 배출가스 1~2등급의 중고차를 구매할 때도 보조금을 추가 지원한다.

올해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지원 사업은 42억원을 들여 배출가스 저감장치(DPF) 920여대, 미세먼지·질소산화물(PM·NOX) 저감장치 50여대를 지원하며, 어린이 통학차량 LPG차 전환 지원사업은 노후 경유차 폐차 여부와 상관없이 어린이 통학차량을 LPG 신차로 구입하는 소유자 또는 신고예정자로 지원대상을 확대했다. 올해 대당 700만원씩 총 16억원, 235대를 지원할 예정으로 전년도(114대·7억원) 대비 지원규모를 2배로 확대했다.

전기자동차 보급도 늘린다.

올해 전기자동차 지원분은 1천200대다. 승용 720대, 화물차 480대 등이다. 전기이륜차도 200대 보급한다. 신청은 22일부터다. 지원액은 승용차 대당 534만원에서 1천300만원, 화물차는 규모에 따라 900만원에서 2천600만원 선이다. 이륜차도 규모별로 120만원에서 330만원선에서 지원된다.

신청자격은 관내 3개월 이상 거주자나 사업장이며 출고 순으로 보급된다.

이와 함께 도심 내 미세먼지 저감과 열섬현상 완화를 위해 문화전당과 금남로 구간에 설치된 클린로드 시스템을 오는 3월부터 가동한다.

나해천 광주시 대기보전과장은 "2024년까지 광주시 대기환경 개선 목표를 달성하고, 시민들에게 맑고 깨끗한 공기, 미세먼지 걱정없는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현정기자 doit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