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일)
현재기온 14.2°c대기 보통풍속 4.7m/s습도 34%

전남산림연, 자생자원 기능성연구로 특허 취득

입력 2021.02.21. 14:08 수정 2021.02.21. 19:05
동백나무·구골나무·발풀고사리 추출물 연구
구강암·자궁암 등 암 억제 효능…산업화 기대

전남도산림자원연구소는 동백나무, 구골나무, 발풀고사리의 추출물 연구를 통해 국내 특허권 3건을 취득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연구에서 동백나무 과피, 구골나무 잎은 구강암세포 억제효능을 보였으며 발풀고사리도 뛰어난 항산화활성과 자궁암, 구강암세포 억제효능을 나타냈다.

구강암은 조기 발견이 가능하지만 5년 생존율이 30%에 불과하다. 후두부에 발생할 경우 2차 암으로 이어질 수 있어 예후가 좋지 않은 병이다. 현재 쓰이는 항암치료제는 구토와 골수기능장애 등 부작용을 유발하지만 이번 취득한 특허는 천연 원료로 부작용이 적고 안전하다. 대안적인 항암제 공급원으로 쓰일 것으로 예상된다.

발풀고사리는 전남에 자생하는 공기정화식물이다. 예부터 줄기는 지혈·해열, 뿌리는 타박상 등에 쓰였다. 구골나무의 가지와 잎은 간·신장 기능 활성, 종기 등에 생약으로 처방돼왔다.

동백나무는 전국의 51%가 전남에 자생하고 있다. 그동안 열매를 활용한 향장 분야의 산업적 이용이 대부분이었다. 이번 연구를 통해 발풀고사리, 구골나무와 함께 식의약 분야 산업화에 기여할 전망이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