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월)
현재기온 14°c대기 좋음풍속 1.7m/s습도 92%

전남도-광주시, 광역철도 단일안 합의

입력 2021.03.01. 13:25 수정 2021.03.01. 18:33
나주~광주~화순간 순환체계 구축
지하철·경전선·달빛내륙철 등 연계
정부 철도망계획 반영 공동 협력키로
나주~광주~화순 광역철도 위치도

일부 이견이 노출됐던 광주~나주~화순 간 광역철도 노선에 대해 광주시와 전남도가 합의함에 따라 정부 철도망에 지역 의견을 반영하기 위한 협력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전남도는 나주시, 화순군, 광주시와 함께 '광주~화순' '광주~나주' 광역철도 노선 단일안에 합의,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2021~2025)'에 반영되도록 공동 노력키로 했다고 1일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철도 분야 최상위 계획인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을 올해 상반기에 수립 완료할 예정이다.

광역철도 노선은 광주지하철(평동·상무·소태역)과 인근의 나주·화순 등을 광역철도로 연결해 시·도민의 이용 편의를 높이기 위해 추진한다. 호남선 고속철도와 경전선 고속전철, 나아가 장래 달빛내륙철도까지 연결함으로써 광주·전남은 물론 전북까지 연계할 수 있는 큰 그림의 철도망을 구축하기 위한 것이다.

전남도는 이를 위해 그동안 광역철도 2개 노선에 대해 국가계획반영을 건의하고, 상무역에서 나주를 거쳐 평동역으로 순환 연결하는 나주·광주 노선(41.8㎞)과 소태역에서 화순읍을 연결하는 화순·광주 노선(12.4㎞)을 구체화하고 해당 지자체와 협의를 진행했다.

그 결과 최근 나주시, 화순군의 의견을 반영한 전남도 노선안에 대해 광주시가 최종 동의함에 따라 광주·전남 광역철도 단일 노선안이 마련됐다. 향후 국가계획 반영에 힘이 실릴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시는 그동안 상무역~혁신도시~나주역 구간만 구축하자는 의견이었다. 하지만 전남도는 광역철도망 구축사업 특성상 장기적인 관점으로 광주와 전남이 발전할 수 있는 방향으로 큰 그림을 그려야 한다는 논리를 내세워 상무역~혁신도시~나주역에서 동신대~광주 평동역까지 확장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 광주시로부터 동의를 얻어냈다.

합의된 광주~나주 광역철도 노선은 광주 상무역~서광주~나주 남평~혁신도시~나주역~동신대~노안~광주 평동역까지 연결하는 구간이다. 평동역과 상무역은 지하철이 연결돼 사실상 순환노선이 구축되는 셈이다. 나주역에서 영산포까지는 지선으로 연결한다는 방침이다.

또 광주~화순 광역철도 노선은 광주지하철 종착역인 소태역에서 화순 전남대병원까지 연결하는 구간이다.

이 지역들이 철도로 연결될 경우 나주혁신도시 정주여건이 개선되고, 화순전남대병원, 생물의학산업단지 등 이용객의 교통편의가 제공될 뿐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박철원 전남도 도로교통과장은 "광주·전남 단일 노선안이 마련됨에 따라 국토교통부에서 수립중인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에 광역철도 2개 노선이 최종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류성훈기자 rsh@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