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목)
현재기온 6.4°c대기 좋음풍속 0.3m/s습도 66%

'80년 5월 광주와 닮은꼴'··· 미얀마 사태 연대·지지 봇물

입력 2021.03.07. 18:05 수정 2021.03.07. 18:27
계속되는 유혈사태 계엄령 전망도
광주 10개 단체 ‘연대기구’ 조직
대통령·총리·정치권도 규탄 동참
Hundreds of people gather for the burial of Kyal Sin in Mandalay, Myanmar, Thursday, March 4, 2021. Kyal Sin was shot in the head by Myanmar security forces during an anti-coup protest rally she was attending Wednesday. (AP Photo)

미얀마 군부 쿠데타 반대 시위 과정에서 사망자 속출에 이어 계엄령 선포 전망까지 나오고 있는 가운데 투쟁의 고독과 아픔을 생생히 기억하는 광주를 중심으로 연대와 지지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대통령과 정부, 정치권 역시 미얀마의 폭력 진압 규탄과 실효성 있는 외교 조치 등을 강도높게 이어가기로 했다.

중무장한 채로 도심을 장악한 군인들과 이에 굴하지 않고 비무장 상태로 거리로 나선 시민들. 청년 위주의 시민 시위대와 이들을 향한 무차별 사격과 폭행 등 2021년 미얀마는 1980년 5월 광주를 떠올리게 한다.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재한 미얀마인과 시민단체 회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남동 주한미얀마대사관 인근에서 군부 쿠테타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3.07. chocrystal@newsis.com

미얀마 국민들의 국제사회 도움 호소에 5·18기념재단, 광주시민사회단체, 종교계 등이 연대기구 출범을 공식화 했다.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미얀마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지지와 응원을 보태기 위해서다.

이들 10개 단체 등은 지난 6일 '미얀마 민주항쟁 지지 긴급 간담회'를 열고 미얀마 시위 상황과 연대 방안을 논의했다.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고 있는 미얀마 시위를 지지하기 위해 향후 지속적인 성명 발표, 중국·러시아 대사관 앞 릴레이 시위, 미얀마 민주화운동 지지 모금 운동 전개, 마스크 등 생필품 지원 등을 결정했다.

미얀마에 진출한 한국 기업을 통한 현지 군부 압박, 국내에서 투쟁하는 미얀마인들에 대한 지원도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매주 토·일요일 광주 유스퀘어 광장에서 열리고 있는 재한 미얀마인들의 군부 규탄 집회에 동참해 힘을 보태기로 했다.

이들은 "미얀마의 민주주의가 정착될 때까지 미얀마 시민사회와 협력하고 연대할 것"이라며 "인간 존엄이 실현되는 그 날까지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우리 정부는 미얀마 사태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입장을 내고 있다.

지난달 주한 미얀마 대사에게 공식적으로 구금 인사 석방 요구한데 이어 최근에는 아세안 10개국 대사가 함께한 자리에서 외교부 1차관이 시위대에 대한 폭력 사용 중단을 공식 촉구하기도 했다.

특히 8천500만 달러 규모(2019년 기준)인 대 미얀마 공적개발원조 축소 등을 통한 군부 압박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 간 직접 현안이 아닌 상대국 내부 문제를 두고 연이어 공식적인 메시지를 전달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6일 자신의 sns에 '저스티스 포 미얀마(#JusticeForMyanmar)', '스탠드 위드 미얀마(#standwithmyanmar)'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미얀마 국민들에 대한 폭력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 더 이상 인명의 희생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는 메시지를 한국어와 영문 등으로 게시했다. 문 대통령이 이번 사태에 대해 메시지를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튿날에는 정세균 국무총리도 페이스북에 "삭혀지지 않은 41년전 광주의 아픈 기억이 되살아난다"며 "그 어떤 정치적 수사와 강변으로도 정의로움을 봉쇄할 수는 없다. 진실을 묻을 순 없다. 미얀마 당국은 자국민을 향한 총부리를 거두라"고 남겼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도 미얀마 사태를 5월 광주에 투영하며 역경을 이겨낸 대한민국처럼 민중 중심의 민주체제 회복 기원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미얀마 시민들의 비폭력 시위를 적극 지지하는 동시에 군부의 유혈 진압 조속 종결을 압박하기 위한 다양한 조처를 할 것"이라며 "5·18을 직접 경험했던 광주·전남은 물론 전국에서 우리의 아픈 역사가 미얀마에서 반복되지 않도록 관심과 힘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주현정기자 doit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