驚蟄 경칩2021.03.05(금)
현재기온 6.9°c대기 좋음풍속 0.5m/s습도 100%

[기고] 한빛원전의 지역 지원사업과 일자리 창출

@조성은 무진기연 대표·광주경총 부회장 입력 2021.01.18. 11:32 수정 2021.01.19. 19:50

코로나19로 인해 지역경제가 암울함에 빠져들고 있는 현 시국에 숨통이 트일만한 소식이 들려와 마음이 뿌듯하기 그지없다. 바로 한빛원자력본부가 발전소 주변 사업자 지원사업에 62억 원을 투입하여 207건의 사업을 지원하기로 했다는 소식이다. 금액의 많고 적음을 떠나 이 돈은 지역에 큰 영향을 끼칠 뿐만 아니라 도미노처럼 우리나라 전체에도 적잖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가 된다.

지원사업의 면면을 들여다보니 지역의 초·중·고교부터 지역 상인, 방역, 환경개선, 장애인 및 노인 지원, 주민복지, 문화와 체육행사, 학술대회까지 지원 분야 하나하나가 다양하고 세심하기 이를 데 없고, 명목상의 것이 아닌 구체적 사업에 대한 지원을 통해 체감하는 바는 더 따뜻하고 반가울 것이 틀림없어 보인다. 코로나19라는 보이지 않는 악령과도 같은 침략자에게 끝나지 않을 것 같은 고통을 받는 힘든 시기도 이제 백신을 통해 머잖아 끝이 보이는 이 시점에 들려온 소식은 국민에게 희망을 주고 투지가 되살아나게 하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한빛원전은 발전량에 따라 산정되는 사업자지원사업비와 기본지원사업비로 재원을 마련하여 교육장학사업, 지역경제협력사업, 지역 환경개선 및 복지사업, 문화진흥사업 등의 시행을 통해 지역경제에 엄청난 기여를 해 오고 있다. 그리고 역시 발전량에 따라 지역에 납부하는 지역자원시설세와 법인지방소득세는 한빛원전 소재지인 영광군 연평균 세수의 60%를 차지할 정도로 막대하여 지역민에게 직접적인 혜택으로 돌아가고 있다.

지난 10년간 한빛이 지역에 지원한 금액은 상기한 지원사업비에 2천 102억 원, 그리고 동 기간 납부된 세액이 3천502억 원으로 이들을 합산하면 그 금액은 무려 5천624억 원에 이른다. 물론, 이 금액은 그간 한빛3·4호기의 정지로 인해 발전량이 그만큼 줄어들어 금액 또한 그에 따라 감소한 것인데 이를 감안하면 막대한 금액이 아닐 수 없다. 이외에도 노인과 장애인을 비롯한 지역민들을 위한 봉사활동, 환경 정화와 다문화가족 지원행사, 그리고 복지관과 공원 및 체육시설 마련 등 한빛원전은 말 그대로 지역민과 함께하기 위해 여러 분야에서 노력을 경주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한빛원전이 지역 출신 인재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는 점은 눈여겨볼 만하다. 현재 한빛원전 내에서는 한빛본부 직원과 소내 상주 협력사 직원들을 포함하여 모두 3천200 명에 달하는 인원이 근무하고 있다. 한빛본부 직원 중 인근 영광과 고창군 출신들의 비중을 보면, 2020년 3월 기준으로 26%를 차지하고 있고, 협력업체 직원의 경우에는 그 비율이 무려 72%에 이른다.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을 살펴보면 혁신도시의 지역인재 의무 채용 비율을 2022년까지 30%로 규정하고 있는데, 혁신도시 모두가 10~20% 수준에 머물고 있는 현실과 대비하면 한빛원전이야말로 지역과 함께하는 기업이라는 사실을 증명하고 있는 셈이다. 사실, 우리 지역은 고용 문제와 관련하여 어려움이 많은 곳이기에 더 의미가 있다고 하겠다.

이와 관련하여 정치권에서는 그 비율을 50%로 확대하는 문제를 놓고 갑론을박이 이루어지고 있다. 여러 각도에서 이 문제를 바라봐야 하겠지만, 필자는 이에 대해 찬성하는 의견을 가지고 있다. 필자의 생각으로는 인근 영광과 고창뿐만 아니라 그 범위를 확대하여 광주와 전남의 인재를 포함하여 지역인재 비율을 50%로 확대한다면 한빛은 지역과 함께하는 지역기업으로서 지역이 사랑하는 기업이 되어 시민단체도 찬사를 보낼 것이다. 사회 각계각층의 의견은 별도로 하더라도 진정으로 지역사회, 지역민과 함께하는 한수원과 한빛원자력본부의 모습을 오롯이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이를 통해 지역민들이 원자력을 올바로 이해하고 원전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안전하고 효율적인 발전사업을 영위할 수 있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조성은(㈜무진기연 대표이사·광주경총 부회장)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