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성의날2021.03.08(월)
현재기온 5.6°c대기 보통풍속 2.1m/s습도 88%

구례군, 수해 극복하고 오이·애호박 수확

입력 2020.12.22. 11:07 수정 2020.12.22. 11:07
지난 8월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구례 오이·애호박 농업인들이 4개월여 만에 수확을 시작하고 본격적으로 출하하고 있다.

지난 8월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구례 오이·애호박 농업인들이 4개월여 만에 수확을 시작하고 본격적으로 출하하고 있다.

지난 여름 집중호우로 구례읍 양정지구와 마산면 냉천, 사도, 광평지구의 12㏊의 하우스가 침수피해를 입었다. 농업인들은 원래의 삶으로 돌아가기 위해 밤낮없이 노력한 결실이 이번 수확으로 이어지면서 크게 기뻐하고 있다.

구례군은 82농가 23.6㏊의 시설하우스에서 오이를 재배하고 있으며, 81농가 31.5㏊의 하우스에서 애호박을 재배중이다.

지난 8월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구례 오이·애호박 농업인들이 4개월여 만에 수확을 시작하고 본격적으로 출하하고 있다.

구례오이는 기름진 구례들판 토양에서 따사로운 햇살을 받으며 재배된다. 밤낮의 온도차가 높고 지리산 자락의 맑은 물과 산야초를 이용해 타 지역의 오이보다 탁월한 식감을 자랑한다.

오이는 지난해 3천700톤을 생산해 80억 원, 애호박은 4천177톤을 생산해 90억 원의 소득 올렸다.

구례 오이는 도매가 10㎏에 1만7천원, 애호박은 8㎏에 2만3천원의 가격으로 서울 가락 공판장에 출하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식당 등 대형 소비처의 판매 감소로 예년보다 시세가 낮아 생산농가들의 어려움이 더해지고 있다.

구례 오이와 애호박은 11월 말부터 수확하기 시작하여 내년 6월 중순까지 생산된다.

구례=오인석기자 gunguck@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