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6(일)
현재기온 0.6°c대기 보통풍속 0.1m/s습도 73%

공무원노조 "남구청은 악성민원에 단호히 대처해야"

입력 2020.10.06. 15:39 수정 2020.10.06. 18:42
광주지역본부남구지부 성명서 발표
사적이익 앞세운 고질민원 기승
구청장·간부공무원 인식·태도가 원인
하위직 직원들 사기 저하 극심
남구청 전경.

악성·고질 민원에 대한 간부공무원들의 안이한 대처로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6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광주지역본부 남구지부는 성명서를 내고 "지난 4월 민원인의 직원 폭행사태 직후 집행부에 악성·고질민원 대응 매뉴얼 등을 요구해 시행하고 있지만 여전히 악성민원이 줄지 않고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이는 구청장 이하 간부들의 인식과 태도가 원인이다. 직원들의 자존감과 사기는 땅바닥에 떨어졌다"고 주장했다.

남구지부는 "최근 송암공원 민간공원 특례사업 관련 보상협의회 추진과정에서도 이같은 문제는 극명히 드러났다"며 "민원인이 사적이익을 관철하기 위해 민원인이 주민소환청구 제도를 이용해 겁박하자 단호히 대응하지 못하고 민원인의 무리한 요구를 모두 수용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민소환청구는 구청장 탄핵절차로 중대한 과오를 저질렀을 경우에나 가능한데 무엇이 두려워 이 지경을 만들었느냐"고 꼬집으며 "민간공원 관련 보상협의회 운영권을 사업시행자에게 이관하고 아무 권한도 없으면서 협의를 진행하는 납득할 수 없는 행정행위가 이뤄졌다. 그것도 모자라 특정 민원인의 요구에 따라 이미 이관된 보상협의회 운영권 회수를 다시 추진하고 있어 말문이 막힌다"고 밝혔다.

남구지부는 "간부공무원들의 협의 주도, 원칙과 기준이 없는 임기응변과 편의주의 행정으로 책임은 실무직원들이 떠맡게 됐다"며 "하위직 직원들도 악성·고질민원에 흔들리지 않고 소신껏 일할 수 있는 공직사회를 만들기 위해 행동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남구지부는 "구청장은 악성·고질민원에 단호히 대응하라"며 "이관된 보상협의회 운영권 회수를 중단하고 구청장과 간부공무원들은 주민소환청구 민원인과의 모든 접촉을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김성희기자 pleasure@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