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목)
현재기온 4.3°c대기 좋음풍속 1.2m/s습도 77%

소상공인 90% "무이자 대출 절실"

입력 2021.03.04. 17:23 수정 2021.03.04. 17:32
소공연, 지원 정책 실태조사
응답자 38.6% '선별 지급' 선호
임대료 지원·세율인하 등 요구도
소상공인 피해정책 실태조사

"어려워도 이렇게 어려웠던 적은 처음입니다. 지역 경제 근간인 소상공인들이 다시 활력을 찾아 일어설 수 있게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주세요."

"집합 금지나 집합 제한 업종에 종사하는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 피해를 두텁고 촘촘하게 지원하는 재난지원금 '선별지급'을 선호하는 데 비해 일반업종 종사자들은 '전 국민 대상 지급'을 지지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소상공인들은 가장 시급한 지원책으로 '무이자 대출' 등 실질적인 대책이 절실하다는 목소리다.

소상공인연합회(소공연)이 4일 발표한 '4차 재난지원·소상공인 피해 지원 정책 실태조사' 결과, 응답자의 38.6%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피해를 본 업종을 중심으로 한 소상공인 선별지급'을 선호했다.

또 '선(先) 선별 지급(피해업종 등 소상공인)·후(後) 전 국민 지급'이 30.4%, '전 국민 지급'이 28%로 뒤를 이었다.

설문에 응한 소상공인 가운데 집합 금지나 집합 제한 업종 종사자들은 '선별지급'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집합금지 업종'은 105명 중 61%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피해를 본 업종 중심의 '선별지급'을 지지했다. '집합제한 업종'은 이 비중이 54%에 달했다. 반면 상대적으로 피해가 덜한 '일반업종'은 44.8%가 '전 국민 지급'을 원한다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소상공인들은 4차 재난지원금에 우호적 반응을 보였다. 응답자 84.8%는 '긍정적'이라는 답했다. 또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손실보상 법제화와 관련, 83.9%가 지지했다. 영업금지·제한 조치별 차등 지원방식에 대해서는 '영업금지 업종 80% 지원, 영업제한 업종 70% 지원, 일반업종 60% 지원'이 67.8%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

코로나19 피해 손실보상 방식과 관련해서는 10명 중 8명이 소급적용을 지지했다. 소급적용을 희망하는 응답이 83.5%('매우 바란다' 67.7% + '다소 바란다' 15.8%)에 달했다. 또 가장 필요한 소상공인 지원정책으로는 '소상공인 무이자 대출이 39.3%로 가장 높았다. 이어 '임대료 지원 정책'이 29.1%, '부가세, 소득세 등 피해 소상공인 직접 세율 인하'가 22.7%로 뒤를 이었다. 무이자 대출 필요성을 묻는 물음에는 '필요하다'는 응답이 91% ('매우 필요하다' 73.9% + '다소 필요하다' 17.1%)를 차지했다.

소상공인들이 희망하는 대출금액은 '3천만원 이상 ~ 5천만원 미만'이 37.1%로 가장 높았다. 이어 '1천만원 이상 ~ 3천만원 미만' 30.7%, '5천만원 이상' 25.5% 순이었다. 또 대출금에 적용될 금리를 묻는 질문에는 60.7%'가 '무이자' 대출을 희망했다.

김임용 소공연 회장 직무대행은 "이번 조사에서 소상공인들이 가장 필요한 지원정책으로 '무이자 정책 대출 확대 실시'가 높게 나타났다"며 "이에 대한 정책 당국의 대책이 수립되길 바란다" 말했다. 김옥경기자 okkim@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