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수)
현재기온 29.4°c대기 매우나쁨풍속 1.5m/s습도 58%

원불교, 종교 행사 중단 19일까지 연장

입력 2020.04.08. 11:19 수정 2020.04.08. 11:29
원불교 중앙총부

원불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교단 내 종교행사를 오는 19일까지 중단한다.

원불교 코로나19 대책위원회는 "교단의 법회 휴회를 19일까지 연장하고, 그 이후부터는 교구장 주관으로 회의를 열어 각 지역의 상황에 따라 재개 여부를 판단하도록 했다"고 8일 밝혔다.

이와 함께 원불교는 19일 이후의 일정을 공개했다. 교단의 최고 지도자인 전산 김주원 종법사는 코로나19 관련 메시지와 대각개교절(28일) 영상 법문을 26일 공개한다. 대각개교절은 원불교의 최대 기념일로, 원불교 창시자인 박중빈의 대각(도를 닦아 크게 깨달음)과 원불교의 개교를 기념하는 날이다.

원불교 중앙총부는 오는 28일 종법사가 참석한 가운데, 중앙총부 소속의 교무(성직자)들과 수도원 교무들만 참석해 대각개교절 기념식을 진행한다. 기념식은 TV와 라디오 방송을 통해 생중계되며, 교당 차원의 기념식은 26일과 28일 중 선택해 열린다.

다만 원불교는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고 심화할 경우 대책위를 열어 대각개교절 기념식의 축소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한편 원불교는 지난 2월부터 현재까지 총 12만개의 공적마스크와 직접 제작한 1만여개의 천 마스크를 지역사회와 임산부, 외국인, 노숙인 등에게 배포한 바 있다.뉴시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