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월대보름2021.02.26(금)
현재기온 12.7°c대기 보통풍속 3.1m/s습도 55%

전남도, 수산물 수출 경쟁력 강화 추진

입력 2021.01.20. 13:14 수정 2021.01.20. 13:37
업체 장비보급에 54억원 투입
업체당 최대 3억원까지 지원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가 수산물 가공·수출업체의 품질 및 위생 개선을 위한 장비 보급 지원사업에 54억 원을 투입, 수출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20일 전남도에 따르면 최근 세계 각국이 자국 산업 보호를 위해 통관절차와 위생, 검역절차 등을 강화해 수산물 수출업계에 경영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어 이를 해소하기 위한 집중 지원을 실시한다.

이 사업은 수산물을 단순 가공하는 어업인과 수산식품 제조·수출업체 등을 대상으로 하며 최대 3억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사업비는 신제품 생산을 위한 가공설비와 위생 향상을 위한 이물질 선별기, 금속검출기, 자동 포장 장비 등 구축에 쓰이며 노후 장비 교체도 가능하다.

시군별로 모집기간에 차이가 있어 사업을 희망할 경우 소재지 시·군 해양수산 부서로 문의한 후 신청하면 된다.

그동안 수산식품 가공업체 가공·위생 설비 지원사업은 정부 주도로 연 56억 원(국비 30%, 자부담 70%) 규모로 시행됐다.

하지만 전남도가 지원 규모 확대의 필요성을 지속 건의한 결과, 올해 지방비가 새롭게 반영돼 111억 원(국비 30%, 지방비 30%, 자부담 40%)으로 사업비가 증액됐으며 전국 사업물량의 약 50%를 배정받았다.

특히 업체별 지원 한도가 지난해까지 7천만 원에 불과해 현실적인 설비투자에 한계가 있었으나, 올해부터 업체별 지원금액이 3억 원까지 늘어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위광환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건강 식품시장 성장으로 국내 수산물 소비와 해외 수출이 성장 추세에 있어 이를 주도하기 위해 품질에 대한 소비자 신뢰도 확보가 시급하다"며 "수산물이 전남 경제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수산식품 품질 향상과 수출에 아낌없는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