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월대보름2021.02.26(금)
현재기온 12.6°c대기 보통풍속 3.6m/s습도 54%

대한조선 100번째 진수식 '해남군 숨은 조력 톡톡'

입력 2021.01.19. 11:18 수정 2021.01.20. 13:34
역대 최강 한파에 파손
공업용수관 긴급 복구
진수식에 1천200t 공급

최근 몰아친 한파로 해남 대한조선㈜의 선박 진수식이 무산될 뻔 했으나 해남군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차질없이 치러져 눈길을 끌고 있다.

20일 해남군에 따르면 지난 15일 해남군 산이면 금호마을 관로 2곳이 파손, 긴급 보수에 나섰다. 파손된 관로는 해남 화원면에 소재한 대한조선으로 용수를 공급하는 공업용수관으로 화원산단에서 공업용으로 쓰이는 용수를 공급해왔다.

이 관로를 통해 18일 대한조선의 100번째 선박 진수식에 쓰일 1만 2천t의 용수를 공급해야 할 상황이어서 군은 코로나 어려움속에서도 진수식 개최를 위해 긴급 복구 작업을 실시, 차질없이 용수 공급이 이뤄지도록 총력을 기울였다.

20여 명의 인력과 5대의 중장비를 동원된 복구 작업은 야간까지 이어져 자정 무렵에야 관로복구를 완료됐다.

이 관로는 전남도에서 해남군 화원 산단에 공업용수를 공급할 목적으로 건설해 2014년 6월 해남군으로 이관됐으며, 한파로 인한 파손이 원인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해남군은 지난 8일 1970년 기상관측이래 최저인 영하 17.1도를 기록하는 등 역대 최강의 한파가 이어졌다.

명현관 해남군수는"계속된 한파로 공업용수관이 파손되면서 지역 기업의 중요한 일정에 차질이 생길 것을 우려, 시급하게 군의 지원을 집중한 결과 무사히 진수식을 마치게 됐다"며 "앞으로도 예상치 못하게 발생하는 사고에 대해 적극적인 대처로 주민 피해를 최소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해남=박혁기자 md181@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