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짇날2021.04.14(수)
현재기온 6.7°c대기 좋음풍속 2.2m/s습도 65%

전남 1억 이상 고소득농가, 해남이 '최고'

입력 2021.02.15. 15:48 수정 2021.02.15. 17:27
전체 5천547호 중 10.9%인 604호
업종별론 축산농가 2천115호 ‘최다’
전남도청 전경.

전남지역에서 1억원 이상 고소득 농가가 가장 많은 지역은 해남군으로 나타났다.

15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도내 농가소득 5천만 원 이상 농가 및 법인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연 소득 1억 원 이상 농가는 5천 547호로 2019년 대비 7.4%인 381호가 증가했다.

시·군별로 가장 많은 지역은 해남군으로 604호(10.9%)를 기록했으며, 강진군 565호, 고흥군 552호, 영광군 445호 등 순으로 조사됐다.

소득 규모별로는 1억 원 이상 2억 원 미만 농가가 4천 177호로 전체 고소득 농가의 75%를 차지했다.

이어 2억 원 이상 5억원 미만이 20%인 1천 127호(20%), 5억 원 이상도 4%인 243호로 나타났다.

경영형태의 경우 축산농가가 2천 115호로 38%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이어 식량 1천 922호(35%), 채소 747호(14%), 과수 271호(5%), 유통 253호(5%), 특용 95호(2%), 화훼 53호(1%), 기타 91호(1%)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50대가 최다인 1천 925호(35%), 60세 이상 64세 미만 1천 391호(25%), 65세 이상 1천 221호(22%), 40대 721호(13%), 30대 260호(4%), 30대 미만은 29호(1%) 순이다.

연도별로 2016년 4천342호에서 5년만에 5천547호로 1천205호가 늘었다.

전체 농가 중 고소득 농가 비율도 같은 기간 2.9%에서 3.9%로 1%p가량 증가했다.

전남도는 이 같은 고소득 농가 증가 원인을 고품질 농축산물의 안정적인 판로확보와 축산의 규모화가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했다.

소영호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고소득 농업인의 성공사례를 집중 홍보해 우수사례를 농가에 전파하겠다"며 "고품질 브랜드 육성 및 가공유통 판매 활성화를 통해 돈이 되는 농업을 이루는데 중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