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목)
현재기온 1.7°c대기 좋음풍속 0.9m/s습도 86%

함평군, '희망일자리'로 코로나19 위기 극복

입력 2020.07.14. 11:35 수정 2020.07.14. 11:42
취약계층에 공공일자리
총 21개 사업 252명 모집

함평군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위기 극복을 위해 오는 8월부터 희망일자리 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군은 총 사업비 8억 8천여만 원을 투입해 실직·폐업 등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를 입은 지역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공공일자리를 제공한다.

모집유형은 생활방역지원, 공공휴식공간 개선 등 3개 분야 21개 사업으로, 총 252명을 모집한다.

군은 우선 오는 17일까지 지역 읍·면사무소를 통해 코로나19 방역 관련 참여자 60여 명을 모집한다. 나머지 190여 명의 사업 참여자는 이달 말부터 순차적으로 선발할 방침이다.

신청은 근로능력이 있는 만 18세 이상 함평군민이면 누구나 가능하다.

다만 긴급하게 생계지원이 필요한 사람을 우선 선발하기 위해 저소득자, 장기실직자 등 취업 취약계층과 코로나19로 인한 실직자, 휴·폐업자, 특수고용직, 프리랜서 등을 우선 선발할 예정이다. 다른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사람도 이번 선발대상에서는 제외된다.

최종 선발된 참여자는 사업내용에 따라 올 연말까지 주 15~40시간씩 근무하게 된다.

급여는 올해 최저임금인 시간당 8천590원이 책정됐으며 4대 보험료와 교통·간식비(5천원), 주차 및 연차수당 등은 별도 지급된다.

참여를 원하는 군민들은 신분증과 신청서 등 관련 서류를 지참해 주소지 읍·면사무소를 방문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함평군청 일자리경제과로 문의하면 된다.

함평=정창현기자 jch3857@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