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목)
현재기온 1.7°c대기 좋음풍속 0.9m/s습도 86%

함평군, 국향대전 취소···코로나19 차단에 집중

입력 2020.09.28. 14:23 수정 2020.09.28. 14:31
【함평=뉴시스】류형근 기자 = 2019대한민국국향대전을 이틀 앞둔 16일 오전 전남 함평군 함평읍 함평엑스포공원에서 어린이들이 화려하게 만개한 핑크뮬리 길을 걷고 있다. 국향대전은 18일부터 11월3일까지 17일동안 펼쳐진다. 2019.10.16. hgryu77@newsis.com

함평군은 10월 말 개최 예정이던 '대한민국 국향대전'을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취소했다.

함평군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 데다가 독감 인플루엔자와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 가능성 등을 고려해 지난 4월 나비축제에 이어 올해 축제를 모두 취소했다.

이상익 함평군수는 "침체된 지역경제를 생각하면 아쉽지만 엄중한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어렵게 축제 취소를 결정했다"며 "우선은 감염병 지역 확산을 차단하는 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면서 내년 축제 준비에 더욱 내실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함평군은 올해 국향대전 개최 여부를 두고 수차례에 걸쳐 토론하고, 지역 안팎의 의견을 수렴했다.

일부에서는 제한적 입장과 온라인 축제를 병행하자는 의견도 제시됐으나 감염병 발생 위험과 비용 대비 개최효과 미미 등을 이유로 반대 여론이 우세했다.

지난 14일에는 군 공무원과 지역민을 대상으로 설문조사까지 한 결과 축제 개최 반대 여론이 압도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군수는 "군민 뜻에 따라 올해 축제는 취소했지만 이미 확보한 국·도비 지원예산은 내년 축제 홍보를 위한 사업예산으로 활용하고 군 자체예산은 함평천지길 조성 등 지역현안사업에 재투자할 계획"이라며 "오늘의 위기가 국향대전을 포함한 함평축제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함평 국향대전은 지난해 관람객 27만812명, 입장수입 9억8천만원, 농특산물 현장판매 7년 연속 10억원 돌파 등을 기록해 역대 최다·최대기록을 경신했다.

함평=정창현기자 jch3857@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