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토)
현재기온 16.1°c대기 보통풍속 1.8m/s습도 46%

미래 인간 욕망을 춤으로 펼쳐내다

입력 2020.12.22. 17:39 수정 2020.12.22. 17:41
ACC, 현대무용 ‘호모 루피엔스’ 공연
24일 예술극장 …새로운 유형 인간 조망

인간의 유희성에 초점을 맞춰 춤을 통해 미래 인간의 삶을 들여다보는 무대가 펼쳐진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는 24일 ACC 예술극장 극장1에서 창·제작 현대무용'호모 루피엔스'선보임 공연(쇼케이스)을 연다.

이번 공연은 ACC 예술극장의 실험성과 창의성을 높이고 공연예술분야의 다양성을 확대하기 위해 기획됐다.

'호모 루피엔스'는 4차 산업시대가 가져 올 인간과 사물, 기계·장치와의 관계 속에서 인간 소외와 불평등이 야기돼 인류의 삶을 위협할 수 있다는 것에 착안한 작품이다.

인간의 편리를 위해 고안된 도구, 프로그래밍화 된 장치로 인해 지배구조는 공고히 되고 살아남자고 저항하는 갈등은 사물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강자와 약자의 움직임으로 표현된다.

로봇이 대신할 수 없는 인간의 유희성에 초점을 맞추어 인간의 존엄성과 인간의 욕망 사이에서 화자 되는 이야기를 움직임으로 묘사하여 미래 인간의 삶을 춤을 통해 들여다보고자 한다.

ACC는 무용단'언플러그드 바디즈'와 함께 올해 선보임 공연을 시작으로 내년엔 완성도를 더욱 높여 본 공연 형태로 관객을 찾아간다.

'언플러그 바디즈'는 영국에서 왕성한 활동을 한 안무가인 김경신이 주축이 돼 지난 2014년 창단됐다. 인간의 특징을 뜻하는'호모'(HOMO)를 주제로'호모 루덴스', '호모 파베르'작품을 선보이며 현대무용계에서 주목 받고 있다. 특히'호모 루덴스'는 국제 교류, 협업을 기반으로 창작된 작품으로 지난해 현대무용제 모다페(MODAFE) 폐막작품으로 공연됐다.

최민석기자 cms2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