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토)
현재기온 16.1°c대기 보통풍속 1.8m/s습도 46%

전시 관람에 장애가 문제 되나요

입력 2020.12.29. 11:10 수정 2020.12.29. 19:51
亞문화원,부경대와 영상, 도록, 상품 개발
7월 '아시아의 표해록' 전 오디오북 등 제작
전국 공공·민간 시각장애인 도서관 배포

아시아문화원(원장 이기표)이 장애인들의 문화예술 향유를 위해 관련 오디오북과 다양한 전시관람 편의 서비스를 전국 각지 시각장애인도서관에 배포하는 등 이들을 위한 '문화서비스' 활동을 강화, 주목받고 있다.

특히 이같은 문화향유 영역 확장은 장애인 등 소외계층을 위한 기반이 취약한 현실에서 다양한 문화 공유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시아문화원은 최근 '아시아의 표해록: 바닷길, 아시아를 잇다' 전시 관련 오디오북 3권을 제작하고, 국립장애인도서관과 국가대체자료공유시스템 '드림'등을 통해 전국 공공·민간 시각장애인 도서관에 배포키로 했다.

'아시아의 표해록: 바닷길, 아시아를 잇다'전은 17-19세기까지 아시아 전역에서 나온 표류기를 발굴해 선보인 것으로, 지난 3년간 아시아문화원 아시아문화연구소와 부경대 인문한국플러스사업단(단장 손동주)이 협력 번역한 '아시아의 표해록'과 '조선표류일기'(2020, 소명) 발간을 기념하는 장으로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문화원은 부경대(총장 장여수)와 공동으로 추진한 해양 콘텐츠 순회 전시 기획 초기 단계부터 전체적으로 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배리어 프리 서비스를 도입해 추진했다.

앞서 지난 7월 부경대에서 진행된 전시 기간 동안 부산점자도서관의 도움을 받아 전시 설명자료를 점자로 제작했다. 점자 자료는 전시 제목, 기간, 장소, 구성과 내용 등 주요 정보를 세 페이지에 나누어 설명해 시각 장애인들도 전시를 이해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전시장 입구에는 일반 자료와 점자 자료를 같이 비치해 비장애인들도 점자 리플렛을 눈으로 보고 만져볼 수 있는 등 일반인들도 장애인들의 불편과 고통을 공감하는 장으로 펼쳐졌다.

전시 콘텐츠 일부를 점자를 꾸민 점도 돋보였다. 총 3부로 구성된 전시 중 표류나 표해를 소재로 한 유명 영화, 드라마, 소설 등을 소개한 2부의 제목 '표해(漂海), 콘텐츠로 읽다'를 입체적인 점자로 제작해 비장애인과 장애인 모두 시각적으로나 촉각적으로 점자를 알고 느끼도록 했다.

전시 개막식에는 부산점자도서관장(관장 박광문)을 비롯한 장애인 직원들을 초청해 체험할 수 있도록 전시 해설 서비스도 처음 시도하기도 했다.

수어 동영상을 삽입한 전시 해설 영상물도 제작해 코로나 시대에 누구나, 언제, 어디서든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광주점자도서관의 도움을 받아 국내 처음으로 도록 표지 제목을 점자로 제작해 부착하고, 점자자료를 같이 넣어 시범 제작한 도록도 국내에서 처음 시도돼 주목을 받았다. 배의 외형을 따라 선을 그린 후 도드라진 요철형으로 책갈피를 제작하여, 시각 장애인들이 조선 전통 배의 모습을 알 수 있도록 했다.

이기표 아시아문화원장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문화예술 향유 기회가 제한된 상황에서 전시 기획 단계부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같이 즐길 수 있는 전시가 되도록 세심하게 배려한 점이 돋보였다"며 "앞으로도 공공문화예술기관으로서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최민석기자 cms2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