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기념일2021.04.13(화)
현재기온 11°c대기 좋음풍속 4.4m/s습도 59%

40년을 밝혀온 5·18···광주는 아직도 아프다

입력 2020.05.17. 17:20 수정 2020.05.18. 18:48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았다.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 별이된 오월 영령들과 5·18민중항쟁추모탑 위로 아침햇살이 비추고 있다. 올해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은 처음으로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서 거행된다. 임정옥기자 joi5605@srb.co.kr

어느덧 40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

80년 5월, 전두환을 중심으로 한 신군부 세력이 광주의 선량한 시민을 폭도로 몰며 무차별적으로 학살을 자행했다. 학살과 항쟁, 해방 그렇게 민주화를 위해 싸운 '광주의 열흘'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밑거름이 됐다. 무참히 짓밟혔던 광주는 민주주의의 성지로서 부활했다. 시간이 흘러 광주사태는 5·18민주화운동으로 역사적 자리매김을 했다.

그러나 광주는 치러야 할 대가가 너무 컸다. 5·18 민중항쟁은 6·25 전쟁 이후 가장 많은 사상자를 낸 참혹한 민족사의 비극으로 남을 정도로 뼈아픈 상처 속에 긴긴 세월을 지난하게 이어왔다.

책임 있는 사람들은 책임을 인정하지 않고 사실을 은폐하고 있다. 수구세력의 온갖 방해로 5·18의 진실은 여전히 드러나지 않고 있다. 미완의 과제도 수두룩하다.

아직도 '오월 광주'는 해결되지 않았다. 그래서 볼혹의 나이가 되어 또다시 우리 곁에 온 5월 광주는 여전히 아프다. 역사 왜곡 바로잡기와 진상규명이 시대적 과제로 떠오르는 이유다.

5·18진상조사위원회는 최초 발포 명령자와 헬기 기총소사 발포 명령자 등 온전한 진실규명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법정에 선 전두환은 살아생전 마지막 참회의 기회가 주어졌을때 '오월 광주' 학살에 대한 책임과 용서를 빌어야 할 것이다.

21대 국회에서는 5·18 정신을 세계의 민주·인권·평화의 이정표로 만드는데 힘과 역량을 모아야 한다. 20대 국회에서 좌절된 '5월 정신'을 헌법 전문에 명기해 5·18의 헌정사적 의미와 헌법적 가치를 명확히 세워야 한다. '한국판 홀로코스트법'으로 불리는 5·18 왜곡처벌법 개정을 통해 5·18 정신 훼손 시도도 엄벌에 처해야 한다.

그래야만 잘못을 저지른 사람은 벌을 받고, 비폭력과 자주정신으로 맞섰으나 폭도로 몰린 무고한 시민들의 진정한 명예회복이 이뤄질 수 있다. 용서와 화합은 그 다음이다.

류성훈기자 rsh@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