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토)
현재기온 4.2°c대기 좋음풍속 0.5m/s습도 94%

'감마선 위험'···5·18 최후항쟁지 옛 도청 탄흔조사, 통제

입력 2021.01.10. 14:49 수정 2021.01.10. 14:54
연구진 20명 오는 3월까지 조사
[광주=뉴시스] = 5·18민주화운동 최후항쟁지 옛 전남도청 탄흔조사가 진행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일대가 통제된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옛 전남도청 복원추진단 제공). 2021.01.08. photo@newsis.com

5·18민주화운동 최후항쟁지 옛 전남도청의 탄흔조사가 진행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일대가 전면 통제된다.

문화체육관광부 옛 전남도청 복원추진단(복원추진단)은 11- 18일까지 옛 전남도청 총탄 흔적 조사를 위해 조사구역 70m 이내의 일반인 접근을 전면 통제한다고 8일 밝혔다.

또 옛 전남도청 인근의 국립아시아문화전당도 방사능 노출 등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같은 기간 휴관한다.

조사 기간 동안 문화전당역에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내 아시아문화광장으로 진입하는 출입구와 주차장, 지상에서 전당으로 진입하는 출입구도 전면 통제된다.

옛 전남도청 일대와 5·18민주광장 주변, 지하상가 출입로는 조사 일자에 따라 순차적으로 이용을 제한할 예정이다.

조사구역 내 안전거리를 유지하기 위해 가림막이 설치된다.

이번 탄흔조사는 옛 전남경찰청 경찰국과 민원실, 1차 조사 대상이었던 옛 전남도청 본관과 회의실(구 민원봉사실) 중 일부를 추가해 2차 감마선 조사를 진행한다.

복원추진단 관계자는 "이번 2차 조사는 1차 때보다 방사선이 강한 만큼 안전을 위해 이용자들의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80년 5·18 당시 남겨진 탄흔 여부에 대한 최종 검증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맡고 조사 용역은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보존과학연구소가, (주)시설물안전연구원과 문화유산아카이브 한림 등도 공동 연구에 각각 참여하며 용역을 맡은 연구진 20명은 오는 3월까지 조사를 하게 된다.최민석기자 cms2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