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목)
현재기온 4.5°c대기 좋음풍속 1.1m/s습도 84%

안락사 논란 보성 유기동물보호센터 직영체제로 전환

입력 2020.08.17. 12:46 수정 2020.08.17. 14:44
동물보호단체는 11일 " 전남의 한 지역 유기동물보호소가 불법적으로 안락사를 시행했다"며 처벌을 촉구했다. (사진= 전국 동물보호단체 및 시민 협의회 제공). photo@newsis.com 뉴시스 

보성군은 유기견 안락사 문제 등과 관련, 논란이 일었던 유기동물 보호센터(위탁 운영)를 임시 직영체제로 전환했다고 17일 밝혔다.

또 담당자를 인사조치하고, 전문직 공무원으로 재배치했다.

보성군은 긴급 방역을 진행하고 수의사를 보내 유기견 장염 예방 접종, 피부병 치료, 구충제 투약 등의 치료를 했다. 수의사가 매주 정기 방문해 유기동물 건상상태를 살필 예정이다.

아울러 입소 일자와 견종의 크기에 따라 보호실을 구분하는 방법 대신 견종 크기와 성별을 고려해 보호실을 재배치했다.

중기대책으로는 개별 수용이 가능한 형태의 보호실 개선을 검토 중이다.

동물보호협회의 요구를 적극 수용, 동물 친화적 환경으로 재조성하기 위해 보호소 주변 기반 공사에 나선다.

입양률을 높이기 위해 유기동물을 입양하는 반려인에게 치료비와 미용비 등을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하고 있다.

김철우 군수는 "이번 일을 매우 중대한 사항으로 인식하고,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동물보호단체는 지난 11일 "보성 유기동물 보호소에서 마취 등의 규정을 무시한 채 안락사를 하고 있다"며 "비인도적 안락사를 시행한 업체 처벌과 함께 관련 공무원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조사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유기동물보호소는 숨이 붙어있는 강아지까지 포대에 넣어 불법 매립을 시도하는 등 약물, 절차 등에 관한 규정을 무시했다"며 "안락사를 할 때 이를 확인하는 책임자 또한 없었다"고 주장했다.

보성=정종만기자 jjjman1@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