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성의날2021.03.08(월)
현재기온 5.7°c대기 보통풍속 1.7m/s습도 87%

특권? 솔선수범?···美의회, 백신 우선접종 고심

입력 2020.12.16. 11:14 수정 2020.12.16. 19:01
The Capitol in Washington on Thursday evening, Jan. 30, 2020, as the Senate continues to work on the impeachment trial of President Donald Trump on charges of abuse of power and obstruction of Congress. (AP Photo/J. Scott Applewhite)

미국에서 코로나19 첫 백신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우선 접종을 두고 의회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자칫 특권으로 비쳐질 수 있는데다 의회 내에서 누가 먼저 맞을지도 정해야 하기 때문이다.

15일(현지시간) 더힐에 따르면 미 의원들은 지역구 주민에 앞서 자신들이 백신을 우선 접종하는 것이 자칫 특권으로 보여질 것을 경계하고 있다.

동시에 백신에 대한 대중의 신뢰를 끌어 올리기 위해 앞장 서 맞아야 하는 일종의 책무도 있는 것으로 여겨진다. 정부 연속성을 위해 우선 접종해야 하는 대상자로 꼽히기도 한다.

지역구와 워싱턴DC 국회의사당을 오가고, 다시 의사당에 함께 모이는 만큼 더 높은 위험에 노출돼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를 포함한 많은 의원들이 고위험군에 속하는 65세 이상인 점도 간과할 수 없다.

의회 관계자는 이날까지 의회가 얼마나 많은 백신을 공급받을지 통보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전체가 아닌 일부만 접종할 수 있는 양이라면 의회 내에서도 우선 순위를 정해야 한다는 의미다.

이와 관련해 하원 행정위원회 공화당 간사인 로드니 데이비스는 펠로시 의장에 보낸 서한에서 "정부의 핵심 구성 요소로서 의회가 완전한 기능을 회복하는 것은 필수적"이라며 "의원들과 필수 인력에 운영의 연속성을 보장하고 우리의 헌신적인 노동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백신 공급 계획을 투명하게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은 이날 ABC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에게 가능한 빨리 백신을 맞을 것을 권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원칙에 따를 것"이며 "공개적으로" 접종하겠다고 했고, 펜스 부통령은 "며칠 내"에 맞을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은 "접종 계획이 없다"면서도 "적절한 시기에 접종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한 바 있다. 백악관 직원들에겐 조금 늦게 맞을 것을 권고했고 이후 백악관은 상황실 직원과 의원 일부를 대상으로 우선 접종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뉴시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