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성의날2021.03.08(월)
현재기온 5.7°c대기 보통풍속 1.7m/s습도 87%

유엔 안보리, 올해 대북 인도지원 사업 25건 제재 면제

입력 2020.12.25. 14:01 수정 2020.12.25. 14:01
Hygienic and anti-epidemic official check the temperature of a woman coming to the factory at the gate of the Wonsan Leather Shoes Factory in Wonsan, Kangwon Province, North Korea DPRK, on Wednesday, Oct., 28, 2020. (AP Photo/Jon Chol Jin)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가 올해 총 25건의 대북 인도지원 사업에 대해 제재를 면제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5일 보도했다.

대북제재위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전날까지 대북 인도주의 관련 제재 면제 건수는 25건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지원과 관련된 사업은 7건(상반기 4건, 하반기 3건)이었다.

지난 2월 국경없는의사회(MSF)를 시작으로 국제적십자연맹(IFRC), 세계보건기구(WHO) 등이 제재 면제를 승인받았다.

한국 민간단체인 남북경제협력연구소도 지난 7월 열화상카메라 등의 대북 반입을 허가받았다.

제재위는 상반기에 17건의 대북 인도 지원 사업에 제재 면제를 승인했지만 하반기에는 절반 가까이 줄어든 8건만 승인했다.

유엔에서 제재 면제를 받더라도 북한 국경 봉쇄로 실제 물품 반입이 원활하지 않자 지원 단체들의 신청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대북제재위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대북 제재 면제 기간을 기존 6개월에서 9개월로 늘렸지만, 이후 제재 면제를 신청해 승인받은 단체는 없다. 뉴시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