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성의날2021.03.08(월)
현재기온 5.8°c대기 보통풍속 1.9m/s습도 85%

신규 확진 또 역대 최대치···'변이 코로나' 英 점령

입력 2020.12.29. 10:32 수정 2020.12.29. 20:01
급속 확산세 '초비상'
하루에만 4만1천여명 확진
누적 확진자만 232만9천명
"전염력 강해 전례 없는 일"
유럽국 중 伊 이어 두번째
보건당국 "대처할 수 있다"
FILE - In this Tuesday, Dec. 8, 2020 file photo, a welcome sign at the entrance of St Thomas' Hospital, one of several hospitals around Britain that are handling the initial phase of a COVID-19 immunization program, in London. British hospitals are cancelling non-urgent procedures and scrambling to find space for COVID-19 patients as coronavirus cases continue to surge despite tough new restrictions imposed to curb a fast-spreading new variant of the virus. Dr. Nick Scriven of the Society for Acute Medicine said Monday, Dec. 28, 2020 that 필쐗ith he numbers approaching the peaks from April, systems will again be stretched to the limit.필 (AP Photo/Alberto Pezzali, File)

코로나19 변이가 퍼진 영국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4만명 넘게 나오면서 또 다시 사상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영국 정부 코로나 상황판에 따르면 28일(현지시간) 하루 사이 신규 확진자 4만1천385명이 보고됐다. 지난 23일 3만9천237명을 찍은지 며칠만에 역대 최대치를 다시 썼다.

누적 확진자는 232만9천730명으로 유럽에서 프랑스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사망자는 하루 동안 357명 늘어 총 7만1천109명이다. 유럽국 중 이탈리아에 이어 두 번째다.

영국은 전염력이 70% 강한 변이 바이러스가 나타나자 잉글랜드 일대를 봉쇄했다. 현재 한국을 포함한 50여개 나라가 영국발 입국을 제한하고 있다.

보건 당국자들은 영국의 의료 체계가 유례 없는 압력 아래 처했다고 경고했다.

이본 도일 잉글랜드 공중보건국 의료책임자는 "여러 지역 병원들이 신규 입원 증가로 취약한 시기에 매우 높은 감염률이 우려를 키우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전례 없는 감염 수준에도 희망이 있다"며 "취약층이 백신을 먼저 맞고 앞으로 수주 수개월간 더 많은 이들이 접종을 하면 우리 함께 바이러스에 대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영국은 8일부터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영국 옥스퍼드대학과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가 함께 만든 백신 역시 조만간 승인해 내달 초 대규모 접종을 개시할 예정이다.

영국에서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이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전염성이 더 강하지만 중증 질환을 유발하거나 사망률을 높인다는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

한편, 영국에서 확산한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가 이미 지난달 독일에서도 발견됐다고 현지 언론이이날 보도했다.

디 벨트에 따르면 독일 하노버 의대 의학전문가들은 보고서를 통해 영국에서 발견된 전염성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가 11월 독일에서 발견됐다고 보고했다. 변이 바이러스 B1.1.7은 지난달 사망한 코로나 환자의 표본 검체에서 발견됐다. 보고서는 베를린 차리테 의대도 이 같은 내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