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기념일2021.04.13(화)
현재기온 10.5°c대기 좋음풍속 2.8m/s습도 95%

믿고쓰는 펠리페, 18라운드 MVP

입력 2020.09.01. 17:03 수정 2020.09.01. 17:14
10호골 달성…올 시즌 맹활약 기대
광주FC, 베스트 팀에 선정 '겹경사'
기뻐하는 광주FC 펠리페. 광주FC 제공

광주의 펠리페가 '하나원큐 K리그1 2020' 18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펠리페는 지난달 30일 대구와의 경기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광주의 6-4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경기에서 펠리페는 전반 23분 엄원상이 얻어낸 페널티킥의 키커로 나서 팀의 동점 골을 넣었다. 이후 후반 17분에는 윌리안과 2대1 패스를 주고받은 뒤 페널티 지역에서 왼발 슈팅으로 다시 한번 골을 터뜨렸다. 이로써 펠리페는 어느새 시즌 10호 골을 성공했다. 이는 광주 구단 소속의 외국인 선수가 K리그1에서 한 시즌에 기록한 최다 득점이다.

그의 활약은 여기서 그치지 않을 전망이다. 이 기세를 몰아 골 폭풍을 몰아칠 각오다.

역대 K리그2 득점왕 출신들을 보면 가능성은 있다. K리그2 득점왕이 K리그1에서도 통한 사례는 풍부하다.

2014년 아드리아노(대전)가 27골로 K리그2 득점왕을 차지한 뒤 2015년 K리그1 대전과 서울에서 총 15골, 2016년 서울에서 17골을 넣으며 준수한 득점력을 선보였다.

K리그2 득점왕 출신이 K리그1 득점왕을 차지한 사례도 두 번이나 있다. 2015년 대구 소속이던 조나탄은 26골을 넣으며 K리그2 득점왕에 올랐고, 이듬해 K리그1 수원으로 이적해 10골을 넣었다. 이후 2017년에는 총 22골을 넣고 K리그1 득점왕을 차지하며 K리그 최초로 K리그1, 2에서 모두 득점왕을 거머쥔 선수가 됐다.

2017년에는 말컹(경남)이 22골로 K리그2 득점왕에 오른 뒤 바로 다음 해인 2018년 K리그1에서 26골을 터뜨리며 2년 연속 K리그2와 K리그1의 득점왕에 오르는 놀라운 기록을 달성하기도 했다.

아드리아노, 조나탄, 말컹 등 K리그2에서 득점왕을 차지했던 외국인 스트라이커의 공통점은 모두 다음 시즌 K리그1에서 10골 이상을 기록했다는 것이다.

펠리페 역시 지난해 K리그2에서 총 19골로 광주의 우승과 승격을 이끈 득점왕 출신이다. 올해 K리그1으로 무대를 옮긴 뒤 펠리페는 시즌 초반 침묵했지만, 리그 5경기 만에 첫 득점을 터뜨린 이후로 꾸준히 득점을 이어오고 있다.

물론 이번 시즌 K리그1에서는 울산의 주니오가 벌써 21골을 기록하며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어, 펠리페가 득점왕까지 차지할 가능성이 높지는 않다. 하지만 조나탄이 K리그1 무대에서 한 시즌 적응 후 바로 다음 해 득점왕을 차지한 것에 비춰보면, 펠리페 역시 K리그1에서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해볼 만하다.

한편 광주의 대구 경기는 18라운드 베스트 매치에도 선정됐다. 이 날 양 팀이 기록한 합계 10골은 K리그 통산 1경기 최다 골 기록 타이에 해당한다. 6골을 기록한 광주는 라운드 베스트 팀에도 이름을 올렸다.

한경국기자 hkk4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