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기념일2021.04.13(화)
현재기온 12.1°c대기 좋음풍속 2.3m/s습도 93%

광주FC, 전북전 3-3 무승부

입력 2020.09.13. 14:46 수정 2020.09.13. 14:52
엄원상 멀티골 폭발
6경기째 무패 행진
프로축구 광주FC 엄원상(왼쪽)이 12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전에서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광주FC 제공

프로축구 광주FC가 엄원상의 멀티골에 힘입어 승점 1점을 챙겼다.

광주는 12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0라운드 전북 현대전에서 3-3으로 비겼다. 이로써 광주는 승점 22점(5승 7무 8패)을 확보, 중위권 순위를 유지하게 됐다. 또 6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가게 됐다.

이날 경기는 전북의 우위가 예상되는 경기였다. 전북은 우승을 위해 싸우고, 광주는 1부 리그 잔류를 위해 싸울 만큼 전력차이가 컸다. 또 상대전적 역시 전북의 압도적인 우세였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경기는 팽팽했다. 오히려 초반에는 광주가 리드를 가져가기도 했다. 박진섭 감독의 작전이 잘 맞아 떨어진 것이다. 박진섭 감독은 이번 전북전에 맞춰 선발 명단을 재조정했다.

주포 펠리페를 빼고 김주공, 두현석 등 발 빠른 선수들을 최전방에 배치시켰다. 또 임민혁을 중원과 공격진 사이에 배치해 섀도 스트라이커 역할을 담당하게 했다. 공격적으로 나올 전북을 맞아 역습을 노리는 전략이었다.

묘수는 통했다. 광주는 수비라인을 끌어올린 전북의 빈틈을 노려 골을 만들어 갔다.

첫 골의 주인공은 엄원상이다. 전반 3분 광주 수비라인에서 올려준 롱패스를 엄원상이 패널티박스 정면에서 받았다. 수비수 두 명과 경합을 벌였지만 발빠른 엄원상이 먼저 터치했다. 엄원상의 발을 떠난 공은 키퍼 키를 넘어갔고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그러자 전북도 곧바로 반격했다. 전반 10분 한교원이 골대를 맞고 나온 볼을 헤더 슛으로 연결해 동점을 만들었다. 여기에 전반 28분 여름의 자책골이 나와 1-2로 경기는 뒤집어졌다.

그렇다고 잠자코 있을 광주가 아니었다. 전반 44분 프리킥 찬스를 살려 득점을 뽑았다. 임민혁이 올려준 프리킥을 홍준호가 발끝에 맞춰 골 망을 흔들었다.

기세가 오른 광주는 후반 12분 골 사냥을 이어갔다. 이번에도 엄원상이었다. 하프라인에서 찔러준 패스가 엄원상에게 향했다. 페널티박스 앞에서 공을 잡은 엄원상은 왼발로 침착하게 왼쪽 골문을 향해 슛을 날렸고, 3-2로 승부를 뒤집었다.

전북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18분 구스타보가 오른발로 득점에 성공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이후에도 양팀은 치열한 공방을 펼쳤으나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한편 광주는 오는 15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리는 상주 상무와 대결에서도 승점 사냥에 나선다.

한경국기자 hkk4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