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세자의날2021.03.03(수)
현재기온 1.5°c대기 좋음풍속 0.5m/s습도 97%

신안군, 청년농업인 경영실습 임대농장 개소

입력 2020.12.18. 10:49 수정 2020.12.18. 14:54
고온극복형 스마트온실서 딸기 생산
안정 정착 지원…융복한 산업 육성
신안 팔금면에 청년농업인 경영실습 임대농장이 문을 열고 딸기 생산에 나섰다. 신안군 제공

신안 팔금면에 청년농업인 경영실습 임대농장이 문을 열었다.

18일 신안군에 따르면 청년농업인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총 6천443㎡의 면적에 고온극복형 스마트온실 1동과 내재해형 하우스 3동 등으로 구성된 청년농업인 경영실습 임대농장이 개소했다.

이번 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 '청년 창업농 경영실습 임대농장 조성 및 임대 사업'에 선정, 추진됐으며 지난 2018년부터 올해까지 국도비 7억 8천만원, 군비 14억 2천만원 등 총 22억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신안 팔금면에 청년농업인 경영실습 임대농장이 문을 열고 본격적인 딸기 생산을 시작했다. 신안군 제공

청년농업인 경영실습 임대농장 사업은 영농 경험이 부족한 청년에게 실습농장을 임대한 후 시설 농업 운영 경험 및 영농 기술 등 영농 창업 전반을 기술지도해 청년농업인이 영농 창업 후 실패할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한 취지를 담고 있다.

신안군은 만 20세에서 40세 미만의 청년농업인을 대상으로 임차인을 모집해 5명의 청년농업인과 3년간의 임대차 계약을 체결했으며 지난 9월 총 4만3천주의 딸기묘를 식재, 이달초부터 딸기를 생산하고 있다.

특히 3천230㎡ 규모로 조성한 고온극복형 스마트온실은 동고 11.5m로 건물 4층 높이의 큰 규모의 온실인데, 이는 식물의 적정 생육 온도를 조절하여 고온 피해를 경감하고 사계절 작물의 생산이 가능하게끔 한 혁신적인 시설이다.

신안 팔금면에 청년농업인 경영실습 임대농장이 문을 열었다. 신안군 제공

고온극복형 스마트온실은 시설 내부의 공기 순환이 원활한 커다란 내부용적은 물론 무더운 여름철 햇볕을 가릴 수 있는 은박지 형태의 차광망과 공기를 순환시켜주는 팬, 안개 분사 시스템 등 각종 온도 저감 장치를 활용해 시설 내 온도를 낮출 수가 있어 그동안 여름철 재배가 힘들었던 작물도 재배가 가능하게 됐다.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딸기의 겨울 재배가 보편화돼 1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가 제철이었으며, 일부 여름딸기의 경우 그 품질이 겨울철에 못미치는 것이 현실이었다. 그러나 고온극복형 스마트온실의 경우 시설 내 환경 조절로 연중 고품질 딸기의 생산이 가능하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이번 개소식을 계기로 기존의 생산 위주의 관행적 농업에서 탈피해 생산·유통·가공·체험까지 함께 할 수 있는 융복합 산업으로 육성하도록 할 계획"이라며 "대규모 원예작물 단지를 조성해 딸기 뿐만 아니라 바나나, 커피, 망고가 신안군의 새로운 특산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안=박기욱기자 pkw480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