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세자의날2021.03.03(수)
현재기온 7°c대기 보통풍속 1.6m/s습도 62%

신안 새우 안심하고 드세요

입력 2020.12.29. 12:59 수정 2020.12.29. 12:59
양식장 배출수 수질상태 양호
인근 갯벌 퇴적물도 적합 판정
국민 안전 대표 먹거리 ‘우뚝’

신안군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새우양식장 배출수 수질과 배출수 인근 갯벌 퇴적물 검사를 실시한 결과 대다수 적합 판정을 받았다.

29일 신안군에 따르면 관내 새우양식장 338개소에 대한 배출수 수질검사 결과 미입식(조기폐사) 양식장 4개소를 제외하고 적합 264개소(80%), 관리요망 55개소(15%), 주의 15개소(5%) 등 대다수 양식장의 수질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갯벌 퇴적물 검사는 양식종료 후 사육수 배출시기에 맞춰 양식장 밀집지구 3~4개소의 배출수 인근 갯벌지구 49개소를 지정해 진행됐으며 전체 시료건수 147건 중 적합 145건(99%), 관리요망 2건(1%)등이었다.

그동안 새우양식장 배출수가 인근 갯벌을 오염시키고 있다는 논란이 제기돼 왔으나 이번 조사로 지금까지 양식새우에 대한 일부 소비자들의 먹거리에 대한 불신 해소와 함께 인식 개선 등으로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로 한층 더 다가서게 될 전망이다.

이번 검사는 국가에서 공인된 분석기관에서 국내·외 수질 및 퇴적물 기준치와 본조사 결과를 토대로 기준값을 설정하고, 검사에 필요한 주요항목에 대해 항목별 기준치와 유해물질 포함 여부 등을 정밀 분석한 결과다.

특히 배출수 수질검사만 두차례 진행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기존 배출수 수질검사 외 배출수 인근 갯벌 퇴적물 검사를 추가함으로써, 배출수가 갯벌에 미치는 영향, 갯벌의 오염정도 등 보다 구체적이고 양식장과의 인과관계(피해의 사실) 입증에 중점을 두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민선7기 들어 친환경 새우양식 육성을 위해 각종 지원과 함께 조례제정 등 다각적인 노력을 펼쳐 점차적으로 친환경 양식이 확산되고 있다"며 "관내 모든 양식장이 친환경 양식으로 전환될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안군은 양식새우의 주산지로 지난해 기준 전국 양식새우 생산량의 52%(전남의 81%)를 차지하고 있으며, 올해는 272어가(894㏊)에서 4천200여t을 생산, 왕새우양식 사상 첫 600억원을 달성했다. 신안=박기욱기자 pkw480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