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목)
현재기온 17.6°c대기 보통풍속 1.8m/s습도 24%

[종합]"순천시가 조선침략 왜군 동상을?"

입력 2020.09.18. 16:05 수정 2020.09.18. 16:22
한중일평화공원 사업 포함 '논란'
시민들 크게 반발, 국민청원 게시
"日관광객 위한 전범 동상 반대"
비판 거세자 부랴부랴 '없던 일로'
순천시가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한중일 평화공원' 사업에 조선을 가장 먼저 침략한 왜군 장수 동상을 세우기로 하자 지역민들이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게시하며 왜군 장수 동상 건립을 반대하고 있다. 사진은 청와대 국민청원 내용

순천시가 임진왜란 당시 조선 침략의 선봉장이이었던 왜의 장군상을 건립하려고 해 지역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특히 시민들이 순천시의 이런 '황당' 행정에 대해 지적하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라와 국민들의 비난이 거세지자 '부랴부랴' 동상 건립을 전면 취소키로 했다.

순천시는 지난해 해룡면 신성리 순천왜성 일원에 '정유재란 전적지 복원'을 시작, 2025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임진왜란과 정유재란을 추모하며 한·중·일 3국의 평화공존의 장으로 승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순천시가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한중일 평화공원' 사업에 조선을 가장 먼저 침략한 왜군 장수 동상을 세우기로 하자 지역민들이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게시하며 왜군 장수 동상 건립을 반대하고 있다. 사진은 한중일 평화공원에 세워지게 될 장수 5인의 예상도. 순천시 제공

순천시는 13만㎡ 부지에 350억 원을 들여 정유재란 전적지 교육관과 체험관, 둘레길을 조성하고, 옛 충무 초등학교 부지에 평화광장으로 조성하면서 정유재란 당시 참전한 이순신·권율 장군, 명나라 진린·등자룡 장군, 일본의 고니시유키나가(小西行長) 등 한·중·일 장군 5인의 동상, 무명 병사 군상 등을 세울 계획이다.

순천시는 순천왜성이 정유재란 말 축성된 현존하는 호남 유일의 왜성으로, 한·중 연합군 주둔지인 검단산성, 이 충무공 전승지인 장도, 충무사가 인접해 있는 데다 국토부의 해안권 발전 거점 시범사업과 연계 추진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또 대통령 공약사항인 이순신 호국·관광벨트 핵심 거점 지역으로 육성할 수 있다고 분석한 것이다. 이를 통해 순천시가 한중일 관광객이 찾는 명소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논란의 핵심은 한·중·일 장군 동상 중 일본을 대표하는 장수에 임진왜란 당시 왜군의 선봉장으로 알려진 고니시 유키나가의 동상을 세운다는 것이다. 그는 임진왜란 당시 조선을 가장 먼저 침략한 부대 장수였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17일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순천시청은 조선침략 선봉장 고니시 유키나가 동상을 세금으로 만들지 말라'는 글이 올라와 청원이 진행 중이다.

청원인은 "평화정원 조성 취지는 이해하지만 왜군 장수의 동상을 세금을 들여 건립할 필요가 있느냐"며 "'평화'가 붙은 공원에 임진왜란 '전범' 동상을 세운다는 것은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청원인은 이어 "순천 인제동 피내골은 임진왜란 때 왜병에 의한 학살 흔적이 남아있는 지명으로, 수많은 사람이 전란을 피해 순천 남산 계곡에 모인 것을 왜군이 쫓아와 잔인하게 도륙하고 학살해 흐른 핏물이 내를 이룰 정도여서 지명으로까지 남아 있다"며 "순천시의 해당사업 담당 공무원은 역사 인식이 희박하다 못해 몰역사적 마인드를 보여주는 것이다"고 비판했다.

지난 7월 평화정원이 들어설 신성리 마을회관에서 열린 주민간담회에서도 '조선을 침략한 일본 장수의 동상을 함께 세우는 것은 정서에 맞지 않고 당시 전사한 의병들의 진혼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런 지적이 잇따르자 순천시는 시민 여론을 묻겠다고 한 발 물러섰다가 여론이 거세지자 동상 건립을 전면 취소키로 했다. 순천시는 "SNS 등에서 오해와 논란이 가중된 만큼 3개국 장군 동상 설치 자체를 전면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선정태기자 wordflow@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