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토)
현재기온 13.8°c대기 보통풍속 1.3m/s습도 55%

"아이들이 노는 모습까지가 작품입니다"

입력 2020.11.27. 16:42 수정 2020.12.16. 16:08
시립미술관 어린이갤러리 'MAZAR'전 인기
미디어아트, 미로·AR 만나 놀이터로
만지고 즐기는 것까지가 작품
놀이 속 공학+예술 담겨있어
미로 속에서 AR로 캐릭터를 수집해보는 시립미술관 어린이갤러리 'MAZAR'전. 예술과 공학이 만난 이 미디어아트 작품은 만지고 돌아다니는 놀이를 통해 예술을 즐기도록 한다.

"이 전시는 전시 안에 아이들이 돌아다녀야지 완성됩니다. 어른들이 보는 시점에서 아이가 돌아다니는 모습이 작품이고 부모가 그런 아이를 보는 모습도 작품의 일부가 되기 때문입니다."

광주시립미술관 본관 어린이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는 'MAZAR(마자르) : AR보물찾기'전을 제작한 미디어아티스트 그룹 에브리웨어(everyware) 방현우 작가는 이번 전시를 이같이 설명했다.

전시명 'MAZAR'는 미로를 뜻하는 영단어 maze와 증강현실을 뜻하는 AR의 합성어로 전시를 통해 아이들은 대형 미로에서 AR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어린이 미술관에 설치된 'MAZAR'전 작품 모습

에브리웨어는 평소 인터랙티브(상호작용형) 미디어아트 작업을 해온 팀으로 이번 작품 또한 상호작용형이다. 특히 이들은 '화면 속에서만' 일어나는 상호작용이 아니라 직접 관객들이 작품을 만지는 등 온몸으로 예술을 즐길 수 있는 작품을 추구한다.

이번 전시 또한 '인터랙티브 미디어아트'하면 떠올리는, 관객의 몸짓에 따라 화면 속 작품이 변하는 것이 아닌 관객이 직접 작품 속에 들어가 이를 만지고 또 무언가를 찾아내는 '실존하는' 작품이다.

작품은 관람객이 미로에 들어가 이곳을 탈출함과 동시에 미로 곳곳에 숨겨진 캐릭터들을 AR기기로 수집하는 경험을 하도록 설계됐다. 이를 통해 관람객은 미술관에 들어와 자연스럽게 공간을 탐색하고 무언가를 발견하는 기쁨을 느낄 수 있게 된다. 예술과 공학에 놀이를 접목한 셈이다.

미디어아티스트 그룹 에브리웨어. 허윤실(사진 왼쪽), 방현우 작가.

이같은 과정에는 관람객을 작품으로 끌어들여 이들을 작품의 일부가 되도록 하는 에브리웨어의 의도가 담겼다.

에브리웨어의 방 작가는 "잘 생각해보면 전시장의 작품이 작품이게 만드는 것은 세팅된 하얀 벽들 때문이기도 하다. 그런 의미에서 이 가벽들도 전시의 일부라고 생각하는데 이 벽과 작품이 혼연일체가 되어 하나의 전시가 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서 출발했다"며 "이번 작품은 전시관에 들어서면 벽만 잔뜩 있고 작품은 어딨나 궁금할 수도 있는데, 그 벽이 작품이 될 수 있다는 발상의 전환을 통해 그 벽 속에서 무언가를 찾아가는 과정을 경험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설명한다.

이어 그는 "이 작품은 전시 안에 아이들이 돌아다녀야지 완성된다. 어른들이 보는 시점에서 아이가 돌아다니는 모습은 작품일 것이다"며 "또 부모가 그런 아이를 보는 모습도 전시의 일부다. 이것들이 하나로 어우러져야 이 작품은 완성되는 것이고 상호작용이라는 의미가 살아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시는 관람객 당 20분의 체험시간이 제공되며 당일 현장에서 접수할 수 있다. 전시는 내년 10월 3일까지.

이 전시를 선보인 미디어 아티스트 그룹 에브리웨어는 서울대에서 기계항공공학과 디자인을 공부한 방현우, 허윤실씨가 결성했다. 방 작가는 여수 출신으로 대학시절부터 공학과 예술의 결합을 시도해왔다. 뉴미디어 기술, 인간의 상호관계에 관심을 갖고 작업해오고 있다. 특히 관객이 직접 참여해 몸으로 체감할 수 있는 인터랙티브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과 일본 국립도쿄미술관, 영국 빅토리아 앤 앨버트 뮤지엄 등 국내외 유수의 미술관에서 작품을 선보였다.

김혜진기자 hj@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