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수)
현재기온 15.8°c대기 좋음풍속 1.6m/s습도 95%

"전광훈, 한국교회의 망신…한기총 대표 자격없다" 소송

입력 2020.02.28. 15:37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장이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0.02.24. misocamera@newsis.com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비상대책위원회가 이 단체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의 사임을 촉구하며 직무집행정지 소송을 제기했다.

한기총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목사의 이름으로 정치 행보를 이어가며, 한국교회 망신을 자처한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의 사임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한기총 제31회 총회 선관위원회는 전 목사가 대표회장 적격자가 아니란 것을 알고 있었다. 규정 제2조1은 ‘성직자로서의 영성과 도덕성이 객관적으로 인정된 자’라고 나와있기 때문”이라며 “전 목사의 영성은 어떠한가. ‘하나님 까불면 나한테 죽어’, ‘(나는) 성령의 본체’, ‘예수님도 담배 피운다’라고 말해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급기야 2019년 8월에는 자신이 속했던 대신 교단으로부터 목사직을 면직당했고, 도덕성 역시 갖은 욕설과 막말, 폭언이 난무한다”며 “(지난) 24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그러나 이전에도 대법원으로부터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을 반대하면 빨갱이고 (현재) 내란선동·음모, 국가보안법 위반, 기부금품법 및 정치자금법 위반, 졸업장 등 사문서 위조, 한기총 공금횡령 등 혐의를 받고 있다”며 “최근 서울시는 전 목사를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했다. 전 목사에게 과연 국법이란 것이 존재하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또 비대위는 “전 목사는 지난해 자신을 고발한 조사위원 전원을 임직원에서 해임하고, 시시비비를 가리고자 한 조사위원들의 총회 참석을 저지했다”며 “뿐만 아니라 한기총 정관을 문화체육관광부 승인 없이 불법으로 개정, 총회를 개최·진행했다. 이는 명백한 불법”이라고 언급했다.

비대위는 전날 한기총과 전 목사를 대상으로 법원에 ‘(31회) 총회 결의 무효소송’ 및 ‘직무집행정지 및 임시대표자 선임신청’ 소장을 접수했다.

한편 서울중앙지법 김동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 24일 선거운동 기간 전 집회 등에서 특정 정당 지지를 호소하는 등의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를 받은 전 목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전 목사는 다음날인 25일 구속적부심을 신청했으나,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2부(부장판사 유석동·이관형·최병률)는 지난 27일 “구속영장 발부가 적법하고 또 구속을 계속할 필요가 있다고 인정된다”며 기각을 결정했다.뉴시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