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월)
현재기온 14.3°c대기 좋음풍속 0.1m/s습도 100%

정동채 亞위원장, 대한석유협회장 겸임 논란

입력 2020.07.02. 20:54 수정 2020.07.02. 21:09
위촉 하루도 채 지나지 않은 상황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사업 차질 우려
"두 직책 맡아도 무리 없다" 입장

제8기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위원회(이하 조성위) 정동채 조성위원장이 지난 1일 위촉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들어간 지 하루도 안돼 대한석유협회 회장으로 선임돼 논란이 일고 있다.

대통령 직속기관으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의 사실상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야하는 조성위의 위원장이 다른 기관의 상근 대표직을 맡게 돼 조성위 업무에 영향을 미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대한석유협회는 2일 SK에너지, GS칼텍스, 에쓰오일(S-OIL), 현대오일뱅크 등 정유4사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한 가운데 서울 롯데호텔에서 임시총회를 열고 정 전 장관을 2년 임기의 제23대 회장으로 선임했다.

김효석 전 회장의 지난 5월 별세로 공석이 된 자리에 정동채 조성위 위원장을 선임한 것이다. 대한석유협회는 석유산업 관련업체들이 회원간 우호증진을 통한 석유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세운 사단법인이다.

그러나 지역 문화계에서는 조성위가 민간위원 위촉식을 갖고 출범한 지 하루도 채 안 돼 또 다른 기관의 상임 대표를 맡은 것에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조성위는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의 기본 방향·제도와 종합계획 수립·변경, 관련 부처 간의 협조·지원 등 중요 사항 등을 심의·의결하는 등 조성사업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해야 함에도 두 직위를 겸직하는 것은 부적절한 처사라는 지적이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수 년 간의 정부 무관심 등으로 사실상 방치돼 있는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 정상화를 맡아야 할 조성위 위원장이 또 다른 직책을 맡은 것에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문화전문 장관, 촛불정권에서 지금이야말로 조성사업이 제자리를 찾을 수 있는 적기로 그만큼 조성위 역할이 더욱 큰데 이렇게 되면 무엇을 기대할 수 있겠냐"고 강조했다.

이에대해 정동채 조성위 위원장은 "두 개 직책을 맡아 업무를 보는데는 무리가 없다고 판단해 대한석유협회장직을 수락했다"며 "조성위 활동에도 지장 없이 수행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제15대, 16대, 17대 국회의원과 제41대 문화관광부 장관, (재)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 등을 역임했다.

최민석기자 cms20@srb.co.kr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