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分 추분2020.09.22(화)
현재기온 15.7°c대기 좋음풍속 0.4m/s습도 86%

[날씨]광주·전남 폭염 가니 폭우 온다···7일까지 최대 150㎜

입력 2020.08.05. 17:38 수정 2020.08.05. 17:40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장마가 이어지고 있는 5일 전북 전주시 전북대학교에서 학생들이 우산으로 비를 피하며 교정을 지나고 있다. 2020.08.05.pmkeul@newsis.com

제4호 태풍 '하구핏(HAGUPIT)'의 영향으로 5일 광주와 전남 일부 지역은 요란한 소나기와 후텁지근한 더위가 이어졌다.

지난달 30일부터 엿새째 지속됐던 폭염주의보는 이날 오후 4시를 기점으로 해제됐지만 폭염이 물러난 자리에는 폭우가 쏟아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밤부터 오는 7일까지 연일 비가 내리겠다고 발표했다.

5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광주 조선대 65.5㎜, 화순(북) 43.5㎜, 광주 남구 32.0㎜ ,곡성 옥과 54.5㎜, 나주 다도 28.5㎜의 비가 내렸다.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한 탓에 오전 한때 광주와 전남 일부 지역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리기도 했다.

기상청은 이 같은 현상에 대해 태풍 하구핏이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한반도로 많은 양의 수증기를 공급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대기 상하층부 기온 차 등으로 대기가 불안정해지면서 잦은 소낙비로 이어졌다.

하구핏은 태풍보다 한단계 약한 열대저기압으로 변질된 가운데 기상청은 이날 밤부터 오는 7일까지 북한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광주·전남에 많은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다고 예고했다.

광주와 전남 일부(순천, 구례, 곡성) 지역에서 시작된 비는 6일 오전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광주·전남 예상강수량은 50~100㎜로, 많은 곳은 150㎜ 이상의 비가 올 것으로 기상청은 관측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24~26도, 낮 최고기온은 27~30도 사이를 오가겠다.

서해남부먼바다, 남해서부먼바다에 풍랑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바람이 시속 35~65km(초속 10~18m)로 매우 강하게 불겠고, 물결도 2.0~4.0m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은 "최근 많은 비로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하천과 저수지 범람, 산사태, 축대붕괴나 저지대, 지하차도 침수 등 비 피해가 우려된다"며 "위험요소를 미리 점검해 철저히 대비해달라"고 밝혔다.

김성희기자 pleasure@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