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分 추분2020.09.22(화)
현재기온 16°c대기 좋음풍속 0.4m/s습도 85%

[날씨]'설상가상' 광주·전남 이번엔 태풍 '장미' 온다

입력 2020.08.09. 14:40 수정 2020.08.09. 15:02
제5호 태풍 '장미' 북상 중
10일 오전 제주, 오후 남해안 상륙
100~200㎜ 비…지리산 최대 300㎜
세력 약해 48시간 내 소멸예상
제 5호 태풍 장미 이동경로 예상.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광주와 전남 지역에 이틀 간 폭우가 쏟아지면서 역대급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10일 제5호 태풍 '장미(JANGMI)'가 북상, 많은 양의 비를 뿌릴 것으로 전망됐다.

9일 광주지방기상청은 "태풍 장미의 직접적인 영향으로 10일 새벽부터 밤까지 광주·전남에 100~200㎜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특히 태풍의 이동경로에 가장 가까운 지리산 부근은 최대 300㎜까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태풍은 이날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600㎞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9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 약 240㎞ 부근 해상을 지나 10일 오전 3시 서귀포 남쪽 약 350㎞부근 해상, 오후 3시 부산 서남서쪽 약 70㎞ 부근 해상, 10일 오후 9시 울릉도 남서쪽 약 50㎞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예측했다.

기상청의 예상 이동 경로에 따르면 태풍은 10일 오전 제주도 동쪽해상을 지나 오후 남해안에 상륙할 예정이다.이후 점차 세력이 약화되면서 10일 밤 동해상으로 진출하겠으며, 11일 오전께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되겠다.

기상청은 "태풍 발생 48시간 이내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보인다. 태풍 주변에 건조한 공기가 분포해 태풍의 발달을 방해하고 있어 태풍이 급격히 커지기는 어렵다"며 "태풍의 세력이 약해 저기압으로 약해질 시점이 더 빨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태풍의 영향으로 전남 남해안은 시속 35~60㎞(초속 10~16m)의 강한 바람이 불겠으며, 그 밖의 지역에서도 시속 30~50㎞(초속 9~14m)로 강하게 불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물결도 2.0~3.0m 높게 일겠다.

화요일인 11일에는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에서 남쪽의 덥고 습한 공기와 북서쪽의 건조한 공기가 충돌하면서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며, 대부분 지역에서 오후께 그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김성희기자 pleasure@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