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월)
현재기온 14.4°c대기 좋음풍속 0.1m/s습도 99%

집중호우 피해 납세자, 법인세 납부 연장된다

입력 2020.08.11. 09:41 수정 2020.08.11. 10:17
국세청, 호우피해자 세정지원
세종시 정부세종2청사 국세청. 사진=뉴시스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납세자들에게 종합소득세 등의 신고·납부기한이 연장되는 등 세정지원이 잇따를 예정이다.

10일 광주지방국세청은 관내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 납세자들을 대상으로 세정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광주지방국세청에 따르면 해당 지역 납세자들은 종합소득세와 법인세, 부가가칫게 등의 신고·납부 기한을 연장하거나 징수유예 등을 신청할 경우 최대 9개월까지 연장할 수 있다.

2019년 귀속 종합소득세의 경우 연장기간 3개월을 포함해 최대 9개월까지 연장 가능하다.

12월 말 법인세 중간예납 신고 납구 기간도 동일 기간 연장이 가능하다.

체납에 따른 압류 부동산 매각 보류 등 체납 처분 진행은 최장 1년까지 유예한다.

세무조사도 연기된다. 연말까지 세무조사 착수가 중단될 예정인 한편, 현재 세무조사가 사정통지됐거나 진행중인 곳은 납세자 신청에 따라 연기 혹은 중지할 수 있다.

광주지방국세청 관계자는 "집중호우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납세자에 대해 법이 정하는 범위 내 최대한의 세정지원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