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목)
현재기온 7.7°c대기 좋음풍속 1.4m/s습도 75%

코로나 위험시설, 거리두기 속 '조건부 영업' "왜?"

입력 2020.09.21. 10:12 수정 2020.09.21. 10:12
2단계 조치, 27일까지 1주 연장
고위험 시설 사실상 영업 허용
“자영업자 경제적 희생 너무 커”
이용섭 광주시장이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광주광역시청

광주시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일주일 더 연장한 반면 코로나19 고위험 시설에 대해서는 제한적인 영업을 허용했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속에서도 전체 14개 위험 시설중 13곳이 '집합 제한 시설'로 완화된데 따라 해당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1일 광주시에 따르면 관내 시행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오는 27일 자정까지 이어진다. 기존 지난 20일까지로 예고됐던 2단계 조치는 코로나19 재확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판단 아래 연장됐다. 특히 인구 대이동이 시작되는 추석 명절을 앞둔 점이 거리두기 조치 완화에 부담이 됐을 것이라는 풀이다.

거리두기 조치 기한이 연장된 반면 관내 코로나19 고위험 시설들에 내려진 집합 금지 조치는 집합 제한으로 완화됐다. 유흥주점과 노래방 등 관내 총 14종의 집합 금지 시설 중 '생활체육 동호회 관련 집단 체육활동'을 제외한 13종 시설이 집합 제한 시설로 완화되면서 사실상 영업이 허용됐다.

코로나19 확산 우려를 감수하면서까지 이들의 제한적인 영업을 허용한 배경은 자영업자들의 경제적 희생이 너무 크다는 방역당국의 판단으로 풀이된다. 유흥주점과 클럽 등은 지역내 코로나19 3차 재유행에 따라 지난달 16일부터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져 사실상 1달 넘도록 영업을 하지 못했다. 준3단계 사회적거리두기 조치로 확대된 지난달 23일부터는 단란주점과 감성주점, 노래연습장 등도 이에 포함돼 영업이 불가능했다.

광주시는 이 같은 집합 제한 조치에도 또다시 위험 요소가 발생할 경우 조치를 격상시킬 계획이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시민들이 일상에서 겪는 고통과 자영업자들의 경제적 희생이 너무 크다는 판단 아래 집합금지 시설을 대폭 축소했다"며 "집합제한 시설에서 방역 수칙 위반 또는 확진자 발생, 감염 재확산 위험 요소가 발견되면 무관용 원칙에 따라 집합금지 조치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