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기념일2021.04.13(화)
현재기온 12°c대기 좋음풍속 3.8m/s습도 57%

"지역 경제 꽉 잡는다"···북구형 뉴딜 본격 추진

입력 2021.02.04. 17:23 수정 2021.02.04. 17:23
광주 북구청

정부의 뉴딜 사업을 지역 현안에 맞춰 재해석한 '지역친화형 뉴딜 사업'이 추진된다.

북구는 지난 3일 '한국판 뉴딜 대응 보고회'를 개최하고 지역 여건과 특성을 반영한 '북구형 뉴딜' 계획을 구체화했다고 4일 밝혔다.

한국판 뉴딜사업은 디지털 뉴딜·그린뉴딜·안전망 강화 등 총 3가지 공공 분야에서 추진되는 일자리 창출 역점 사업이다.

보고회 결과 북구는 한국판 뉴딜과 지역균형 뉴딜에 대한 선택과 집중의 전략을 마련했다.

먼저 디지털 뉴딜 분야를 통해 공공시설물 디지털 유지관리시스템 구축 및 스마트시티 솔루션 확산사업이 진행된다.

그린 뉴딜 분야에서는 그린 브릿지 조성사업 및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사업·노후임대주택 그린 리모델링사업이 추진된다.

안전망 강화 분야에서는 스마트 리빙랩 커뮤니티 지원사업과 청년 4차 산업 전문인력 일자리 창출지원사업 등이 계획됐다.

이를 포함해 북구는 기존에 추진 중인 디지털 뉴딜 14건, 그린 뉴딜 3건, 안전망 강화 5건 등 22건을 포함한 총 46건 443억 원(국·시비 포함) 규모의 '북구형 뉴딜사업'을 본격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보고회는 정부 방침에 맞춰 뉴딜사업을 준비함과 동시에 국·시비 등 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자 개최하게 됐다"며 "앞으로 지역 국회의원과 시·구의원 등에게 우리 구의 뉴딜 대응 계획을 설명한 후 북구형 뉴딜사업을 차근차근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