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일)
현재기온 14.1°c대기 보통풍속 4m/s습도 37%

검찰, 한빛원전 5호기 수사 속도

입력 2021.02.18. 15:48 수정 2021.02.18. 17:06

한빛원전 5호기 원자로 헤드 관통관 부실시공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속도를 내고 있다.

18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검찰은 한국수력원자력이 지난해 11월 한빛 5호기 정비공사를 수행한 두산중공업을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하면서 수사를 벌이고 있다.

한수원은 한빛 5호기 정비공사를 시행한 두산중공업이 원자로 헤드 관통관을 용접하는 과정에서 규격이 맞지 않는 재질로 용접을 하는 등 계약을 위반했다고 봤다. 또 두산중공업이 부실시공을 은폐하면서 피해가 발생했다고 주장했었다.

이에 검찰은 지난달 22일 영광 한빛원전을 압수수색하고 작업 현장이 촬영된 폐쇄회로(CC)-TV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또 규제 기관인 원자력안전기술원(KINS)과 시공사인 두산중공업에도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공사에 참여한 작업자를 비롯해 원전과 KINS 등 원전 당국 관계자도 불러 조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한 자료와 관계자 조사를 통해 부실공사 책임이 시공사와 작업자측에 있는지, 아니면 한수원과 KINS·원자력안전위원회 등 당국의 관리·감독 부실 때문인지 가릴 예정이다. 서충섭기자 zorba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