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목)
현재기온 5.8°c대기 좋음풍속 1.1m/s습도 70%

돈 몇푼에 양심판 광주 공무원에 '시끌'

입력 2021.02.24. 10:33 수정 2021.02.24. 10:50
광주시, 근무수당 부당 수령 논란
감사위원회 구성해 대책 마련 착수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가 최근 초과근무수당 부당 수령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감사위원회를 통해 대책 마련에 나섰다.

설 연휴 이후 초과 근무수당 부당 수령을 고발하는 글이 광주시청 내부 게시판에 올라왔다.

근무를 하지 않았음에도 수당을 요청하는 직원 등 정황상 부당 수령이 의심된다는 내용이었다.

한 공무원은 "감사위원회가 점검하자 초과근무시간 정산에서 제외해달라고 요구 받았다"고 밝혔다.

"이 직원의 행위는 여러 직원들의 협조와 묵인 하에 아무 일도 없다는 듯 지나갔다"며 "이 직원은 외출이나 출장도 없이 오후 2시30분에서 5시30분 사이에 무단 이석하는 일이 잦았지만 상사는 단 한 마디의 지적도 없었다. 그리고 이 직원은 승진했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공무원은 설 연휴 기간 동안 모두 추가 수당을 신청한 직원도 있다고 지적했다.

"코로나 등 현안부서도 아니면서 설 연휴 4일 내내 초과 근무 4시간씩 찍는 건 무엇을 의미할까"라며 "부당 초과근무, 출장 근절한다고 캠페인하면서 정작 의지는 있는 것인지"라고 한탄했다.

이에 광주시는 감사위원회를 통해 초과근무수당 부당 수령 관련 진상을 조사하고, 근무 인증 방식을 당직실 앞에서만 가능토록 제한할 방침이다.

그동안 초과근무를 인증받기 위해 청사 곳곳에 설치된 인식기에서 지문이나 공무원증을 찍었지만, 앞으로 근무자가 있는 당직실 앞에 있는 곳에서만 할 수 있다.

또 직속기관이나 사업소에서는 부정을 막기 위해 공무원증 인증은 허용하지 않고, 지문 인증만 되도록 바꿨다. 부당 수령이 확인될 경우 해당 금액의 배를 징수하고, 징계나 성과급 제한 등 인사상 불이익 조치가 내려질 예정이다.

한경국기자 hkk4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