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월)
현재기온 13.9°c대기 좋음풍속 2m/s습도 91%

전남도, 묻힌 '독립유공자' 찾기 발벗고 나서

입력 2021.02.25. 15:00 수정 2021.02.25. 15:00
역사적 재조명 단계별 추진
‘의향 전남’ 정체성 확립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가 조국의 독립을 위해 헌신했으나 기록이 현존하지 않거나, 자료가 부족해 아직까지 국가로부터 서훈을 받지 못하고 묻혀져있는 독립유공자를 적극 발굴키로 했다.

25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남지역은 독립운동에 함께한 분들은 많으나 실제 서훈을 받은 분은 그만큼 많지 않다.

국가기록원 집행원부를 보면 도내 의병 및 3·1운동 관련 미서훈자는 2천여명에 이른다. 2018년 국가보훈처에서 실시한 조사에서는 한말의병이 964명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올해 추진하는 3·1운동 독립유공자 발굴 사업은 미서훈자 신규 발굴 및 전수조사, 개인별 서훈 신청 공적조서 작성, 전남독립운동사 자료집 발간 등이다.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사업을 위해 전문조사기관에 의뢰, 시기와 사건을 고려해 단계별로 추진한다.

1단계는 일제 강점기 각종 문헌과 범죄인 명부가 있는 3·1운동에 집중하고, 2단계는 1895년부터 1910년까지 한말의병, 3단계는 1910년부터 1945년까지 독립운동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정부는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직계 자손만 할 수 있도록 했던 독립운동자 신청 조건을 완화해 일제 때 단 하루라도 수형기록이 있으면 지자체장 명의로 서훈 신청을 할 수 있도록 했다.

김영록 지사는 "독립운동의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대한민국 역사 속 '의향 전남'의 정체성을 확립토록 하겠다"며 "3·1운동 102주년을 맞아 독립운동자 영웅 찾기를 발표하게 돼 뜻깊다"면서 도민의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류성훈기자 rsh@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