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월)
현재기온 13.8°c대기 좋음풍속 1.7m/s습도 92%

광주·전남 코로나 백신 5천817명 접종완료··· 이상은 14건

입력 2021.03.01. 16:09 수정 2021.03.01. 16:26
접종률, 광주 30%·전남 14%
이상반응 14건… 모두 호전
‘화이자’ 5천여명분도 도착
26일 오전 광주 광산구 산월동 광주보훈요양원 강당에 설치된 코로나19 백신 접종실에서 의료진이 특수주사기에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백신 주사액을 담고 있다. 이날 광주에서는 13개 요양병원에서 의료진, 종사자, 입소자 등 1천여명이 AZ 백신을 접종했다./광주·전남사진기자단

광주와 전남지역을 비롯해 전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 된 가운데 시·도의 1차 대상 접종율은 각각 30.5%, 14.1%를 기록했다. 이 중 광주 5건, 전남 9건은 이상반응을 보이기도 했지만 모두 호전됐다.

오는 3일부터는 확진자를 직접 치료하는 병원의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백신 접종도 시행될 예정이다.

코로나19로부터 벗어나 일상을 회복하기 위한 집단면역 대장정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가지 않으려면 감염 수칙을 준수하는 높은 시민의식과 변이 바이러스 대응 등이 과제로 꼽힌다.

1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역 148개 요양병원·시설 종사자 1만879명을 대상으로 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률은 30.5%다. 지난달 26일부터 50개소 3천314명(요양병원 등 42개소 3천17명·요양시설 등 8개소 297명)이 접종을 마쳤다.

이 중 이상반응은 5건으로 확인됐다. 발열, 국소알러지반응 등으로 현재는 모두 증상이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6일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첫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광주 첫 접종자로 나선 고숙 광주보훈요양원장(사진 왼쪽)과 여수 첫 접종자로 나선 김대용 한국요양병원장 모습. 광주·전남사진기자단/뉴시스

전남도는 325개소 1만7천767명 중 2천503명(14.1%)에 대한 접종을 마쳤으며 남은 1만5천264명에 대해서는 오는 5일까지 모두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상반응은 9건으로 대부분 발열 증상으로 확인됐다. 이들 역시 현재는 호전된 상태로 알려졌다.

오는 3일부터는 광주와 전남지역 감염병전담병원, 중증환자치료병상병원, 생활치료센터 의료진과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한 화이자 백신 접종도 시행된다.

광주에서는 21개소 4천755명이 1차 접종 대상(지난달 17일 기준)이다. 의료진 백신 접종은 코로나 대응 공백 최소화를 위해 대부분 해당 병원 등에서 자체 접종한다.

현재 호남권역예방접종센터인 조선대학교병원에 보관되어 있는 1만530회분(5천여명분)의 화이자 백신은 각 기관별 여건에 맞게 전문 배송된다.

고위험 의료기관과 119구급대 등 대응요원도 조만간 백신접종이 시작될 예정이고, 최소 8주 뒤 2회차 접종이 마무리되면 3분기 부터는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주말과 연휴 사이 광주와 전남에서는 다양한 경로의 코로나19 확진자가 꾸준히 추가됐다. 광주는 콜센터 관련, 전남은 목포 보건소 직원, 마트 관계자 등의 추가 감염이 확인됐다. 이로써 지역 누적 확진자는 각각 2천93명, 862명이다.

주현정기자 doit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