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목)
현재기온 8.3°c대기 좋음풍속 0.8m/s습도 55%

근로정신대 피해자, 불과 2천400여명 생존

입력 2021.03.03. 11:13 수정 2021.03.03. 11:13
지난해 3천여명서 1년새 700여명 사망
생존자 대다수 90대 고령…"관심 필요"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이 2020년 1월 17일 오전 일본 도쿄 미쓰비시중공업 본사 앞에서 열린 '강제동원 문제 해결 촉구 금요행동 500회 집회'에 참석해 '사과와 배상'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제공).

일제강점기 국외 강제동원 피해자들 가운데 현재 생존해있는 사람들의 수가 전국을 통틀어 2천400여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여성 생존자는 131명으로 확인됐다.

3일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은 행정안전부로부터 받은 자료 '국외 강제동원 피해 생존자 의료지원금 지급 현황'을 분석하고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국외 강제동원 피해자 중 현재 생존자에게 2009년부터 매년 80만원의 의료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

시민모임 분석 결과 지난 1월 기준 해당 의료지원금을 받은 수급자들의 수는 전국에 2천400여명(여성 131명)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월 집계된 3천140명에서 700여명이 줄어든 수치다.

수급자 현황을 연도별로 살필 경우 2011년 1만7천148명으로 집계된 수가 매년 1천~3천명씩 줄어들어 2015년에 이르러선 1만명도 채 남지 않은 9천937명이 파악됐다.

뒤이어 2016년 8천75명, 2017년 6천570명, 2018년 5천245명, 2019년 4천34명이 파악되는 등 매년 1천여명이 세상을 떠나는 상황이다.

여성 수급자의 경우 지난해 149명으로 집계된 수가 올해 18명이 줄어든 131명으로 나타났다. 여성 수급자들은 서울에 17명, 부산에 15명 등이 거주하는 가운데 광주에서는 8명이 생존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민모임은 생존 근로정신대 피해 생존자들에 대해 실질적 지원대책 마련 등을 당부했다.

시민모임 관계자는 "어린 나이에 동원된 여자근로정신대 피해자들마저도 90세에 이른데다, 군인·군무원·노무자로 동원된 남성 피해자들의 경우는 90대 중, 후반으로 대부분 요양병원 신세를 지고 있다"며 "연 80만원에 그치는 의료비 지원을 확대하는 등 고령에 이른 생존 피해자들에 대한 실효적인 지원대책이 필요한 실정이다"고 설명했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