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목)
현재기온 6.4°c대기 좋음풍속 0.3m/s습도 66%

임동 주민협의체 "시민 중심으로 설계해 달라"

입력 2021.03.05. 19:20 수정 2021.03.05. 19:23
이용섭 시장과 면담서 호소문 전달
최근 공공성과 역사·문화·유산 보존의 명목아래 개발과 존치를 놓고 논란이 가속되고 있는 광주 북구 임동에 위치한 전남·일신방직 공장부지의 모습. 오세옥기자 dkoso@srb.co.kr

전남·일신 방직 이전 대책 주민협의체가 5일 광주시에 호소문을 전달했다.

이날 주민협의체는 이용섭 시장과 만나 일부 시민 단체가 중심이 아닌 지역 시민 중심으로 설계해 달라고 요청했다.

주민협의체는 "예전에 있었던 광주시와의 이전 협의 실패로 20년 정도 시간이 지난 지금 또다시 근대화 건물 문제로 협상 시간이 길어지고 실패로 돌아갈 까봐 우려된다"면서 "근대 건축물의 보존가치가 있다는 미명 아래 개발 추진을 저해 하는 시민 단체나 전문가에 의견만 듣지 말고 지역 주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이용섭 시장은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방안을 본인 임기 내에 찾을 것을 약속했다.

주민협의체는 "이용섭 시장이 공공성과 공익성을 첫 번째로 두고, 광주 시민과 지역 주민들이 만족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겠다고 했다"면서 "역사적 자산은 한번 망가지면 회복이 어렵기 때문에 근대 건축물의 일부 보존은 당연 하지만 일부에서 주장 하는 것처럼 과도한 보존은 안 된다고 했다"고 전했다.

한편 전남·일신 방직 부지가 문화와 역사적 가치가 있는지에 대한 용역 결과는 오는 15일 발표될 예정이다.

한경국기자 hkk4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