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월)
현재기온 13.2°c대기 좋음풍속 0.9m/s습도 91%

[한국언론진흥재단·본보 공동 진남중학교 일일기자체험] 자연 속에 자리잡은 인성교육의 장

입력 2020.11.12. 19:57 수정 2020.11.12. 20:25
다양한 기관에서 직업체험
교내 활동 우수자에 시상
광주 남구 진남중학교 학생기자단이 형지영 교감을 만나 진남중에서 이뤄지는 교육프로그램을 청취했다. 김창현·정찬혁 기자

광주시 남구 노대동 분적산 아래에 자리 잡은 진남중학교(교장 장병효)는 2009년에 개교한 젊은 학교이지만 다양한 인성 교육과 진로교육을 마련하며 학생들의 꿈을 키워나가고 있다. 지난달 30일 진남중학교 1일 학생기자단은 형지영 교감을 찾아가 진남중학교에 대한 이야기를 취재했다.

교명은 학교가 위치한 진월지구에서 '진', 교육 일번지 남구에서 '남'을 가져와 '진남' 이라는 이름이 지어졌고, '큰 꿈과 맑은 품성, 알찬 실력'을 교훈으로 현재 18학급 392명의 학생들이 재학 중이다.

'꿈과 끼를 살리는 큰 꿈 프로젝트' 중 '꿈이 자라는 진로교육'은 전교생을 대상으로 자신의 30년 후 모습을 그려보는 비전관을 운영하며 '전문 직업인과의 만남', '마을교육공동체 활동, 문화예술교육, 지역사회기관과 MOU체결을 통한직업 체험' 등 다양한 진로직업탐색의 기회를 제공한다. 이 밖에도 진로탐색주간을 이용해 다양한 분야의 직업인과 통합교과 진로교육을 통해 가족, 친지, 지역사회인사, 선생님 등과 폭넓은 진로 탐색의 기회를 갖도록 노력하고 있다.

또한 학생자치 활성화를 위해 '바라봄! 나누어봄! 해봄!'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으며 소프트웨어 활용 선도학교로서 4차 산업혁명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

특히 '테마가 있는 학급운영'은 학급마다 특색있는 테마를 부여해 담임교사와 학급 구성원들이 그해의 특색 있는 학급활동을 진행해 나가는 프로그램이다. 1학년은 '하나되는 1학년'을 테마로 1일 1감사 1반성하기, 1일 1도움 실 천하기, 바른말 고운 말 실천하기, 1일1 칭찬하기 등을 실천한다. 2학년은 '함께여서 행복한 2학년'을 테마로 학급 공동체로서 책임 의식 갖기, 학급 친구들을 배려하기, 한 달에 한 권씩 책 읽기운동 등을 실천한다. 3학년은 '지혜롭고 행복 한 3학년'을 테마로 욕설이나 비난하는 말을 쓰지 않았는지 점검하고, 토론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습관을 기르고 있다.

자유학기프로그램으로는 진남베스트일레븐(축구), 춤신춤왕(댄스), 하이클 리어(배드민턴)등의 동아리 활동과 다양한 주제선택 활동, 예술체육 활동, 진로탐색 활동 등 학생들의 적성에 맞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역사·민주·시민·평화통일교육으로는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기억하고 올바른 시각을 정립하도록 계기교육을 실천하고 있다. 사회와 역사, 도덕 수업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듣고 주먹밥 만들기를 해보면서 5·18민주화운동의 의미를 배웠다.

또한 5·18기념재단에서 제공받은 관련 사진을 바탕으로 교내 전시회를 진행해 역사적 사실을 직접 보고 그 의미를 배울 수 있었다.

이 밖에도 또래상담 및 학교폭력 예방교육 운영 선도 학교, 서로를 존중하는 민주인권평화교육, 마을학교와 연계한 학생성장 프로그램 등 나눔과 배려를 실천하는 맑은 품성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다.

한편, 다양한 분야에서 좋은 활동을 하는 학생들에게는 모범상, 다독상, 진남대상, 선효행상, 진로포트폴리오우수상 등을 시상하며 더욱 열심히 할 수 있도록 격려하고 있다.

진남중은 코로나19로 평상시와 같은 프로그램 진행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학생들의 자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학생들의 꿈을 키우고 있다. 박창영·서지오·고상진·송무경기자


"학생들의 희망 키우는 행복한 학교 꿈꿔요"

형지영 진남중 교감

형지영 진남중 교감은 독서를 즐기던 어린 시절의 꿈을 좇아 교편을 잡았고 이후 30여 년의 세월을 학교에서 보냈다.

교직 생활 중 가정형편 등으로 방황하거나 공부에 관심이 없던 학생들에게 꾸준히 독서를 권했고, 그 학생들이 독후감 공모전 등에서 큰 상을 받은 후 마음을 다잡아 학업에 열중해 꿈을 이루고, 감사의 인사를 하러 찾아오는 제자들을 보는 것이 스승으로서 보람 중 하나다.

교감이 되면서 교실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대신 교사들을 지원해주는 업무로 하는 일은 바뀌었지만, 학생들의 교육을 위해 한마음으로 뛴다는 점은 달라지지 않았다.

코로나19로 인해 외부 체험 활동 등을 하지 못하는 현실이 몹시 안타깝지만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에 우선을 두고 다양한 교육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진남중은 교장선생님부터 직접 화단의 꽃을 돌보며 학생들의 정서함양에 힘쓰고 특히 우수한 선생님들이 많아 즐거운 수업이 되도록 연구하고 소통하며 학생들이 올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학교라고 소개했다.

형 교감은 "코로나19가 빨리 종식되어 다양한 교육 활동을 맘껏 펼치고 학생들과 함께 가까이 대화하고 소통하고 싶다"며 "학생들의 꿈과 희망을 키우는 행복한 학교를 만드는데 기여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양준혁·정준혁·조혜성·김동현기자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