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토)
현재기온 14.5°c대기 보통풍속 4.2m/s습도 33%

무안군, 첨단 스마트팜 시설 지원

입력 2020.05.05. 14:00 수정 2020.05.05. 15:22
단동형 비닐하우스 11동에 설치
노동력 절감·농가소득 증대 기여
무안 첨단 스마트팜 시설 지원

무안군이 농촌 고령화와 일손 부족에 따른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첨단 스마트팜 시설을 지원한다.

5일 무안군에 따르면 전남도기술원 시범사업인 단동하우스 보급형 스마트팜 11동을 보급한다.

단동하우스 보급형 스마트팜 개발모델 보급사업은 농작물 재배시설의 온습도와 일조량, 이산화탄소, 토양 등을 측정·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최적의 생육환경을 만들어 농작물 단위면적당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사업이다.

노동력 절감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스마트팜 사용 후 추가로 필요한 센서나 장비들을 확장할 수 있는 특징을 갖추고 있다.

하지만 스마트팜 시설의 설치비용이 1천500만~2천500만원으로 고가인데다 시설 원예농가의 경우 0.5㏊미만 소규모 단동하우스가 84%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농가의 경제적 비용을 경감하고 스마트팜 보급 확산을 위해 보조율 90%, 자부담 10%로 농협중앙회 무안군지부 농정지원단과 협력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4차 산업 혁명시대에 맞춰 미래농업 육성을 위해 첨단 스마트팜 기반조성사업 8개소에 3억 원 등 다양한 사업에 사업비를 배정하고 영농 시기에 맞춰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며 "농업이 첨단화 되고, 소득이 안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무안=박태용기자 mdm007@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