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기념일2021.04.13(화)
현재기온 13.4°c대기 좋음풍속 2.9m/s습도 84%

영광-500여년 전통문화 재현…법성포단오제 준비 한창

입력 2018.06.06. 15:09

영광-500여년 전통문화 재현…법성포단오제 15일 팡파르

‘새로운 천년의 시작’ 주제 제전의식 중심 행사 다채

관광객과 지역민 함께 참여 나눔과 어울림의 한마당

2018 영광법성포단오제가 오는 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새로운 천년의 시작’을 주제로 열린다. 영광법성포단오제는 500여년을 이어오는 전통행사로 용왕제, 당산제, 산신제 등 전통 제전의식을 중심으로 전국국악경연대회, 단오장사씨름대회와 다양한 민속놀이 경연 및 관광객 참여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해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는 명실상부 서남해안의 대표축제이다.

◆법성포에 조창 형성 출발점

영광법성포단오제의 시작은 역사적 사실을 근거로 살펴볼 때 법성포에 조창이 형성된 때부터라고 추정할 수 있다.

백제불교가 최초로 전래되면서 불교문화가 근본이 됐고 법성포에 조창이 형성되면서부터 번성했다.

조창이란 백성들에게 거둬들인 세곡을 모아 보관하고 수송하기 위해서 만든 창고를 가리킨다.

법성포에 조창을 세운 것은 고려 성종 11년 (992년)이다.

이후 조선 중종7년(1512년) 때에는 영산포창이 폐창하고 법성창으로 옮겨졌다.

당시 법성창에서는 28개 고을의 조세를 관장하는 개경 이남에서 가장 큰 규모의 조창이 됐다.

세곡을 지키기 위한 많은 군사가 주둔하게 되었을 것이고 조운선에 세곡을 운반할 인부가 많이 필요했을 것으로 사료된다.

군사와 인부들을 따라온 식솔들과 장사꾼들이 거주하게 됐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법성포에 거주하게 되면서 오래전부터 우리 민족과 함께 해 온 명절인 단오가 자연스럽게 제전의 형태를 갖췄을 것으로 보인다.

◆조선 중기 이후 대중적 행사로

영광법성포단오제가 대중적 행사로 자리잡기 시작한 것은 조선 중기 이후로 추정한다.

조선 중종9년(1514년)에 진성이 축조됐고 이 시기에 느티나무를 심어 방풍림과 휴양지로 활용했다.

이 때부터 나무를 심기 시작했다.

나무식재 이후 70~100년간 성장해 무성한 숲을 형성하게 된 후로부터는 숲을 이룬 골짜기에서 비롯돼 ‘숲쟁이’라고 부르는 이곳에서 오늘날까지 단오제 행사를 치르고 있다.

영광법성포단오제는 조창이 설치된 이래 산물이 풍성해 이곳에 자주 드나들던 보부상과 법성포의 유수한 물산객주들이 백목전계라는 협동조직을 만들어 치렀다.

이러한 전통은 시대를 뛰어넘어 매년 음력 4월5일에 난장트기를 시작으로 단오제 행사를 계속해서 이어져왔다.

줄다리기 후 동아줄 분리 선박 닻줄로 사용

여러가지 민속행사 통해 화합 단결 도모

◆나눔과 어울림의 한마당

영광법성포단오제는 나눔과 어울림의 한마당이다.

대체적으로 다른 지역의 단오제가 어울림만 있고 나눔의 장이 없는 데 비해 법성포 단오제는 나눔의 장이 있다는 점이 특이하다.

단오절이 되면 정성껏 마련한 음식을 가지고와서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귀천의 차이도 없이 서로 정을 나누어 먹었던 것이다.

정초에 하는 줄다리기 외에 단오절에도 줄다리기를 했는데 법성진성 안에 거주하는 사람들과 성 밖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편을 갈라서 힘을 겨루면서 풍년과 풍어를 기원했다.

영광법성포단오제의 특이한 점은 다른 지역에서는 줄다리기가 끝나고 나면 당산나무에 줄을 감아서 풍작과 풍어를 기원하였는데, 법성포에서는 줄다리기가 끝난 후 우람한 동아줄을 분리해 선박의 닻줄로 사용했다는 점이다.

이는 다른 어떤 곳에서도 볼 수 없는 영광법성포단오제만의 특징이다.

우리 민족은 예로부터 음력 5월 5일인 단오절에 여러가지 민속행사를 통해 화합과 단결을 했다.

이러한 민족문화가 거의 사라진 지금 영광법성포단오제가 그 명맥을 유지해오고 있다.

현재 전국국악경연, 단오장사씨름대회, 그네뛰기, 윷놀이, 제기차기 등을 비롯한 민속행사와 산신제, 당산제, 한제, 용왕제, 선유놀이 등 제전을 개최해 오고 있다.

2009년도에는 대한민국 대표 축제로 선정됐으며 2010년도에는 페스티벌 뉴스에서 선정한 대한민국 10대 축제에 선정되기도 했다.

또한 2012년에는 국가무형문화재 123호로 지정돼 국가적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영광법성포단오제는 관광객과 지역민이 다함께 참여해 즐길 수 있는 축제이다.

이번 축제는 체험 프로그램을 다양화하고 주민소득 창출과 연계되도록 운영할 예정이며 단오 보존회를 중심으로 관광객과 군민이 다함께 참여하는 알찬 행사가 되도록 준비가 한창이다.

군 관계자는 “가족과 함께 법성포 단오제 축제를 함께 즐기고 영광의 다양한 음식과 아름다운 관광지로 소중한 추억을 만들고 가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영광=정병환기자 ygjc1130@hanmail.net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